UPDATED. 2021-05-08 20:35 (토)
박인비 통산 100주째 1위 위엄, S-오일 챔피언십 우승 이승현 50위 도약 [LPGA 랭킹]
상태바
박인비 통산 100주째 1위 위엄, S-오일 챔피언십 우승 이승현 50위 도약 [LPGA 랭킹]
  • 안호근 기자
  • 승인 2018.06.12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골프 여제’ 박인비(30·KB금융그룹)가 세계 최강자의 위엄을 지켰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데뷔 이후 100주 째 정상의 자리를 지켰다.

박인비는 12일(한국시간) 발표된 LPGA 세계 랭킹에서 1위를 수성했다. 지난 3월 뱅크 오브 파운더스컵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꾸준히 상승세를 탄 박인비는 4월 28일 1위를 탈환한 뒤 8주 연속 정상에서 내려오지 않았다.

이로써 박인비는 로레나 오초아(멕시코·158주), 청야니(대만·109주), 리디아 고(뉴질랜드·104주)에 이어 역대 4번째로 통산 100주 째 정상 자리를 지킨 선수로 등극했다.

 

▲ 박인비가 12일 발표된 LPGA 랭킹에서 1위를 고수했다. [사진=AP/뉴시스]

 

상금 랭킹과 롤렉스 올해의 선수 레이스에선 아리야 주타누간(태국)에 이어 2위, 평균 타수(69.813)에선 제시카 코다(미국·69.417), 주타누간(69.558)에 이어 3위에 자리했다.

박인비에 이어 주타누간(태국), 렉시 톰슨(미국), 펑산산(중국)이 뒤를 이은 가운데 박성현, 유소연, 김인경이 그 뒤를 따랐고 최혜진이 10위를 지키며 코리안 강세를 이어갔다.

10일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S-오일 챔피언십에서 그린자킷을 입은 이승현은 지난주 61위에서 11계단 올라 50위로 도약했다.

LPGA 투어 숍라이트클래식에서 우승한 재미교포 애니 박은 236위에서 82위까지 순위가 수직상승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