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1 10:00 (목)
오늘 날씨 장마 시작, 내일 날씨도 장맛비 주룩주룩…여름철 침입범죄 빈번한 시간대는?
상태바
오늘 날씨 장마 시작, 내일 날씨도 장맛비 주룩주룩…여름철 침입범죄 빈번한 시간대는?
  • 김주희 기자
  • 승인 2018.06.26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주희 기자] 26일 오늘 날씨 전국 대부분 장맛비가 떨어지고 있다. 장마 시작을 알리는 빗줄기가 제주도를 거쳐 내륙에도 쏟아지기 시작했다. 여름철 습도가 높아 불쾌지수가 높을 수 있다. 주위 사람을 배려하는 여유를 지니는 지혜가 필요해 보인다. 본격적인 장마 시작이다.

기상청 오늘 날씨 예보에 따르면 전국 대부분 장마가 시작돼 장맛비가 내릴 예정이다.

현재 기온은 장마 시작 장맛비로 인해 어제보다 조금 낮다. 한낮 기온은 서울 25도, 대전 27도, 대구 광주 29도로 어제보다 낮을 전망이다. 당분간 장마 시작으로 인해 한낮의 기온 또한 지난주보다 낮을 예정이지만 습도가 높아 불쾌지수가 높아질 수 있으므로 쾌적한 실내 환경 유지가 필요해 보인다. 또한 오늘 날씨 비 피해 없도록 주의가 필요해 보인다.

 

오늘 날씨 장마 시작, 내일 날씨까지 장맛비 흠뻑. [사진출처=기상청 누리집]

 

서울, 경기와 강원 영서, 충청, 남해안과 제주도에 비가 내리다가 점차 전국으로 장맛비가 확대될 예정인 가운데 오후에는 장마전선이 북한으로 북상하면서 충청도와 남부지방, 제주도의 비는 소강상태를 보인다는 소식이다.

내일 날씨는 장마전선이 남부지방까지 남하하면서 새벽에 수도권과 강원지역 비는 그치겠고, 충청과 남부지방에 비가 계속될 전망이다.

이번주 날씨는 목, 금, 토 사흘간은 주로 남부지방에 장맛비가 내릴 예정이다.

다음주 날씨 일요일과 월요일은 다시 전국에 비가 내린다는 예보다. 장마 시작으로 인해 당분간 습하고 더운 날씨가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철저한 위생 관리로 건강을 챙겨야 할 것으로 보인다.

내일까지 예상강우량은 남부지방에 80㎜에서 150㎜, 전라도 지리산 부근에 최고 200㎜가 넘겠고, 중부지방에도 30㎜에서 최고 120㎜이상의 많은 비가 내린다는 소식이다.

장마 시작과 동시에 전국에 굵은 장대비가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슬슬 열대야가 찾아오고 있다. 이에 슬슬 불청객 침입범죄도 새벽에 극성을 부릴 전망이다.

전문가들은 대중들의 여름철 장마가 시작됨에 따라 활동 시간이 자연스레 늦은 새벽까지 확대되고 있어 여름철 침입범죄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권하고 있다.

지난 8일 에스원 범죄예방연구소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5~2017년) 여름철(6~8월) 범죄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장마철 시작 여름철 침입범죄는 새벽시간대에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간대별로 20시부터 증가하기 시작해 2시에 가장 발생률이 높았고 4시 이후로 급격히 감소했다. 이는 여름철 야간 활동이 늘어나기 때문에 사람이 적어지는 시간대에 절도범 침입이 집중되기 때문인 것으로 평가됐다.

 

에스원, 여름철 침입범죄 및 사고 분석결과 발표, 여름철 시간대별 침입건수. [사진=뉴시스]

 

에스원은 여름철에는 더위로 회사 창문이나 출입문을 실수로 잠그지 않고 퇴근하거나 외출하지 않도록 유의하라고 조언하고 있다. 물론 일반 가정집도 문단속을 철저하게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오늘 날씨 습하고 더운 가운데 장마 시작 소식에 맞춰 여름철 장맛비가 한반도에 주룩주룩 내리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