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3 23:06 (월)
[오늘 날씨] 함께 찾아온 무더위와 높은 불쾌지수…열대야 언제 끝날까
상태바
[오늘 날씨] 함께 찾아온 무더위와 높은 불쾌지수…열대야 언제 끝날까
  • 김주희 기자
  • 승인 2018.07.12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주희 기자] 무더위에 불쾌지수까지 높은 날씨가 찾아왔다. 오늘 날씨와 내일 날씨에 대한 얘기다. 북태평양 고기압 세력 확장으로 장마전선이 북한으로 올라가면서다.

12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늘 날씨는 전국이 맑겠지만 경기북부내륙과 강원영서, 경북내륙은 오후까지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13일 내일 날씨는 전날처럼 '찜통더위'가 이어지겠다. 전국은 대체로 맑겠으나, 내륙을 중심으로 오후 한때 구름이 많아지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21~25도, 낮 최고기온은 28~35도로 예상된다.

오늘 날씨와 내일 날씨가 찜통더위와 함께 높은 불쾌지수가 이어진다. [사진=연합뉴스]

올해는 비교적 이른 열대야 날씨가 이어졌다. 오늘 날씨와 내일 날씨도 찜통더위가 찾아오면서 이 열대야가 과연 언제 끝날 것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올해 열대야는 관측 이래 가장 일렀던 2014년 5월 29일(강릉)을 제외하면 최근 5년과 비교해 다소 일찍 발생했다. 지난해 열대야 첫 발생일은 7월 1일(포항)이었고, 2015년에는 7월 10일(서울·인천·목포·정읍)이었다. 2013년은 7월 2일(속초·강릉·포항·제주), 2012년은 7월 3일(포항)에 열대야가 처음 찾아왔다.

장맛비의 영향으로 잠시 더위가 주춤할 수는 있겠지만, 조만간 여름철의 한복판으로 들어감에 따라 불면의 밤은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최저기온이 25도 아래라 하더라도 습도나 열섬현상(도심의 온도가 더 높게 나타나는 현상) 등으로 인해 열대야와 유사한 밤 날씨가 유지될 수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본격적인 열대야는 북태평양 고기압이 본격적으로 확장하는 7월 말에 시작할 것"이라면서도 "열대야의 기준인 최저기온 25도는 편의상 정의일 뿐 이와 비슷한 온도를 보이는 날에는 깊이 잠들기 어려울 수 있다"고 말했다. 최근 5년 사이 열대야는 곳곳에서 8월 말까지도 나타났다.

오늘 날씨와 내일 날씨에 대해서는 기상청 관계자는 "그때그때 다르므로 열대야가 매년 언제까지 나타날지 정확히 가늠하기 어렵다"며 "다만 이번 장마 전선이 남쪽으로 내려가 약화하면 남쪽 지방은 아침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인 곳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벌써부터 오늘 날씨와 내일 날씨가 더위와 함께 찾아온 높은 불쾌지수에 고통을 받은 이들이 한 둘이 아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