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9 05:26 (토)
'울산현대 U-18' 현대고, 전반기 왕중왕 등극…우승 비결은?
상태바
'울산현대 U-18' 현대고, 전반기 왕중왕 등극…우승 비결은?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8.08.02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프로축구 울산 현대의 18세 이하(U-18) 팀인 현대고가 2018년 전반기 고등리그 왕중왕에 올랐다.

현대고는 1일 오후 창녕스포츠파크에서 열린 ‘2018 대교눈높이 전반기 전국 고등 축구리그 왕중왕전’ 결승서 대건고(인천 유나이티드 U-18)에 3-2 역전승을 거두며 통산 3번째 우승을 거머쥐었다. 3회 우승은 대회 최다 우승 기록으로, 현대고는 전통의 명문임을 입증했다.

 

▲ 현대고 선수들이 우승 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울산 현대 제공]

 

전반 중반 선제골을 내준 현대고는 전반 35분 투입돼 2골 1어시스트를 기록한 박정인의 맹활약에 힘입어 역전극을 일궜다.

현대고는 이번 대회에서 화끈한 공격력을 자랑했다. 64강부터 결승까지 6경기서 25골을 몰아쳤다.

개인상 시상에서도 최우수선수상(김대희), 득점상(박정인, 9골), 골키퍼상(임채훈), 최우수지도자상(박기욱 감독)을 휩쓸며 활짝 웃었다.

이번 대회 득점상을 차지한 박정인은 현대중 시절부터 이번 대회까지 왕중왕전 17경기에서 22골(2015년 6경기 7골, 2017년 5경기 6골, 2018년 6경기 9골)을 작렬, 경기 당 1.3골로 유스 레벨 최강의 공격수로 자리매김했다.

또, 2015년부터 현대고를 이끈 박기욱 감독은 3회 우승과 함께 세 번째 최우수지도자상을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울산은 “선수 육성에 최적화된 환경과 육성 프로그램으로 유소년 정책을 펴고 있으며, 개인의 능력을 극대화해 프로 수준에서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고 있다”고 비결을 전했다.

울산 유스 시스템 통해 배출된 자원 중 최근 2018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발탁된 김건웅을 비롯해 이상민, 이동경, 이상헌, 문정인, 오세훈 등이 울산 프로팀에 입단했다.

아울러 울산은 선수 기량 향상 목적으로 유망주를 유럽으로 임대 보내는 데 개방적이다. 오인표(오스트리아 LASK 린츠), 김규형, 김현우(크로아티아 디나모 자그레브), 홍현석(독일 Spvgg 운터하힝)이 현재 임대 중이다.

울산은 “심리 상담을 연중 지속적으로 강도 높게 실시하면서 청소년기를 보내는 유소년 선수들의 정서적인 안정을 돕고 있다. 그리하여 경기장 안팎에서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울산은 향후 외국인 전담 영어교사를 두고 축구선수로서 해외 활동 시 필수인 어학 능력을 갖춘 ‘공부하는 운동선수’를 양성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