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4 03:00 (토)
[로드FC 051 XX] 반칙녀 요시코 꺾은 김영지, '태권 파이터' 김해인과 격돌
상태바
[로드FC 051 XX] 반칙녀 요시코 꺾은 김영지, '태권 파이터' 김해인과 격돌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8.11.12 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세영 기자] ‘세기의 반칙녀’ 요시코(일본)를 꺾었던 김영지(25·팀 제이)와 ‘태권 파이터’ 김해인(26·싸비 MMA)이 대결한다.

로드FC는 “오는 12월 15일 그랜드 힐튼 서울에서 로드FC 051 더블엑스(XX)를 개최한다”고 12일 밝혔다.

 

▲ 김영지(왼쪽)와 김해인. [사진=로드FC 제공]

 

세계랭킹 1위의 ‘아톰급 챔피언’ 함서희(31·팀 매드)와 ‘몬스터 울프’ 박정은(22·팀 스트롱울프)이 대결하는 타이틀전이 메인이벤트로 결정됐고, 이예지(19·팀 제이)와 ‘꽃미녀 파이터’ 이수연(24·로드짐 강남MMA), ‘케이지의 악녀’ 홍윤하(29·송탄MMA 멀티짐)와 백현주(20·광주 승리짐)의 대결이 발표된 상황이다. 여기에 추가로 김영지와 김해인의 매치업도 확정됐다.

김영지는 아마추어 리그인 로드FC 센트럴리그를 거쳐 종합격투기(MMA) 프로 파이터로 활동하고 있다. 2017년 9월 16일 정식 프로 데뷔전을 치러 현재까지 4전의 MMA 프로 경기를 소화했다. 킹 레이나, 나카이 린 등 유명 선수들과 대결하며 경험을 쌓아왔다.

지난해에는 요시코와 맞대결이 많은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요시코는 프로 레슬러로 상대 선수에게 반칙을 저지르며 큰 부상을 입힌 악녀다. 로드FC에서 천선유를 연이어 격파, MMA에서도 통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기도 했다. 김영지는 체중이 적게 나감에도 불구하고 무제한급에서 완벽에 가까운 테이크 다운 방어와 타격으로 요시코를 요리했다.

상대인 김해인은 태권도를 베이스로 타격 위주의 경기를 펼치는 파이터다. 김영지와 마찬가지로 로드FC 센트럴리그를 거쳐 프로 선수로 데뷔했다. 복싱 세계 챔피언 출신의 라이카 에미코, 중국의 린허친과 대결해 가능성을 보여줬다. 특히 린허친과 대결에서 태권도 킥을 머리에 적중, 상대를 일시적인 그로기 상태에 빠뜨리기도 했다.

김대환 로드FC 대표는 “12월 15일에 여성부 리그인 로드FC XX의 세 번째 대회가 열린다. 김영지와 김해인은 성장 가능성이 높다. 경기를 거듭할수록 발전된 모습을 보여 미래가 기대되는 선수들이다. 완성된 파이터로 성장하는 두 선수의 대결에 많은 응원 부탁한다”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