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5 22:00 (월)
'아침마당' 박인환 "TV 연기 어려워 충격 받기도" 연극 입지 다진 배우...정영숙은 드라마로
상태바
'아침마당' 박인환 "TV 연기 어려워 충격 받기도" 연극 입지 다진 배우...정영숙은 드라마로
  • 이남경 기자
  • 승인 2019.01.08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남경 기자] '아침마당' 박인환, 정영숙의 연기 인생이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8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는 배우 박인환, 정영숙이 출연했다. 두 사람은 연극 '그대를 사랑합니다'에서 함께 호흡을 맞추고 있다. 

 

[사진= KBS 1TV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쳐]

 

박인환은 연극 배우로 오랜 시간을 보냈던 시절을 회상했다. 그는 "결혼하고 애가 생기니까 여러모로 힘들더라. 아는 지인을 통해서 TV 출연은 늦게 하게 됐다"고 밝혔다. 

박인환은 TV 연기에 도전하며 많은 어려움을 겪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충격적인 순간으로 "같이 출연한 선배가 지나가는 말로 '연기는 아무나 하는 게 아니지' 하시더라. 연극과 메커니즘이 다르니까 어떤 게 1, 2, 3인지 몰랐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러한 박인환을 겸손하게 만들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당시 "아내가 '당신 선배들도 그 과정을 겪지 않았겠느냐, 가족 분위기에서 연극만 하면 돈을 벌 수 없다'고 배우를 안 하려면 모를까 그 말도 맞는 것 같더라. 또 도전해보자, 수없이 반복했더니 풀리더라. 역할도 커지고 적응이 되더라"고 말했다.

반면 정영숙은 방송으로 연기자로서 입지를 다진 인물이다. 정영숙은 1979년 KBS 드라마 '어떤 여자', 1980년 KBS 드라마 '토지'부터 KBS 드라마 '꽃피어라 달순아'까지 다수 작품에 출연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