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7 10:29 (월)
'더팬' 임지민 "팬미팅 자존감 올라가고 더 잘할 수 있는 계기 돼...기억에 남는 하루"
상태바
'더팬' 임지민 "팬미팅 자존감 올라가고 더 잘할 수 있는 계기 돼...기억에 남는 하루"
  • 이남경 기자
  • 승인 2019.01.19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이남경 기자] '더팬' 임지민이 무서운 상승세로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임지민은 팬미팅 이후 더욱 여유로워진 무대로 기대를 높이고 있다.

19일 저녁 방송된 SBS '더팬'에서는 17살 소년 임지민의 생애 첫 팬미팅 현장이 공개됐다. 임지민은 첫 사전인터뷰 당시 "팬들과 같이 하고 싶은 게 있냐"는 질문에 "팬들이 많이 생긴다면 팬미팅을 해보고 싶다. 흔히 할 수 있는 게임을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 SBS '더팬' 방송화면 캡쳐]

 

스튜디오 안에는 임지민의 팬들이 자리를 가득 채웠다. 스튜디오 밖까지 모여든 팬들은 임지민을 향한 뜨거운 팬심을 드러내다. 

팬들 앞에 선 임지민은 "어제 밤에 너무 떨려서 잠을 못 잤다"며 "어떻게 여기까지 오셨냐"고 물었다. 팬미팅 현장에는 임지민의 고향인 김해에서 올라온 팬을 비롯해 중국인 팬, 일본인 팬들까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임지민은 자신을 위해 먼 길을 와준 팬들을 위해 "저 진짜 무조건 열심히 하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무사히 팬미팅을 마친 그는 "자존감도 낮아져 있었고 인기가 많은 줄도 몰랐는데 오늘 팬미팅을 계기로 자존감도 올라가고, 앞으로 더 잘할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다. 제 인생에 가장 기억에 남는 하루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임지민은 저스틴 팀버레이크의 '캔트 스탑 더 필링(Can't Stop the Feeling)'을 커버한 무대로 자신만의 개성을 드러냈다. 청량한 매력과 여유로운 무대 매너를 선보인 임지민의 TOP5 결정전 무대가 어떤 점수를 받게 될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