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7 20:19 (월)
[류현진 중계] 성가신 골드슈미트, 무서운 오수나... 불안한 출발
상태바
[류현진 중계] 성가신 골드슈미트, 무서운 오수나... 불안한 출발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9.04.09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류현진(LA 다저스)이 폴 골드슈미트(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맞대결에서 시즌 첫 볼넷을 줬다. 천적은 천적이다.

류현진은 9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2019 메이저리그(MLB) 원정경기 1회말 2실점했다.

모두 승리를 거뒀던 지난 2경기와는 양상이 완전히 다르다.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시절부터 류현진 킬러로 유명했던 폴 골드슈미트를 맞아서는 시즌 첫 볼넷을 허용했다. 6구 풀카운트 승부였다. 

 

▲ 류현진. [사진=AFP/연합뉴스]

 

2사 1루에선 4번타자 마르셀 오수나에게 좌월 투런홈런을 허용했다. 92마일(시속 148㎞)짜리 패스트볼이 한가운데 높은 곳으로 몰렸다. 3경기 연속 피홈런이다.

폴 데용에게도 중견수 키를 넘어가는 2루타를 맞았다.

세인트루이스 타자들이 때려내는 타구가 전반적으로 질이 좋다. 이닝이 종료된 야디어 몰리나의 타구는 유격수 직선타였다. 선두타자 맷 카펜터도 1루수 정면으로 빠른 타구를 날렸다.

최고 구속은 93마일(150㎞)까지 나왔으나 2피안타에 볼넷이 끼면서 투구수는 25개까지 불어났다. 2.08이던 시즌 평균자책점(방어율)은 3.21로 치솟았다.

LA 다저스 타선이 1회초 2점을 선취한 걸 지키지 못한 류현진이다. 다저스는 앞서 작 피더슨의 사구, 코리 시거의 안타, 코디 벨린저의 땅볼, A.J. 폴락의 2루타로 기선을 제압했다.

류현진은 2회초 타석에선 삼진을 당했다. 

지상파 MBC, 케이블 MBC스포츠플러스(MBC Sports+, 엠스플), 애플리케이션 MBC 온에어, POOQ(푹), 인터넷 아프리카TV, MLB 코리아(KOREA), 아프리카TV 등이 류현진 경기를 중계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