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5 16:19 (월)
정우성, '감독'으로 홍콩간다
상태바
정우성, '감독'으로 홍콩간다
  • 이희승 기자
  • 승인 2014.03.22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연출작 '킬러 앞에 노인' 홍콩국제영화제 초청

[스포츠Q 이희승기자] 배우 정우성이 감독 자격으로 홍콩국제영화제에 참석한다.

영화 '킬러 앞에 노인' 관계자에 따르면 정우성은 오는 24일 개막하는 제38회 홍콩국제영화제 참석을 위해 홍콩으로 출국할 예정이다. 소속사 관계자는 "정우성은 현재 영화 '마담뺑덕' 촬영을 진행 중이지만 큰 이변이 없다면 오는 24일 출국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우성은 오는 25일 오후 열리는 첫 상영과 기자회견에 감독 자격으로 참석해 현지 일정을 소화한다.

 

'킬러 앞에 노인'은 홍콩국제영화제가 제작 지원하는 영화로 아시아 유명 감독 중 4인의 감독을 선정해 각각의 단편영화를 제작하는 프로젝트다. 아시아 대표 감독으로 지난해 ‘만추’ 김태용에 이어 정우성이 선택돼 눈길을 끌었다.

‘킬러 앞의 노인'은 살인을 의뢰받은 킬러가 목표물을 탐색하고 실행하는 과정에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그렸다. 20~30분 정도 분량의 단편 영화로 킬러 유인영과 최진호가 주연을 맡았다.  '킬러 앞에 노인'은 오는 25~ 27일 열리는 홍콩 국제영화제에서 상영되며 국내 개봉은 미정이다.

ilove@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