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6 09:45 (화)
[류현진 중계] 테일러-피더슨 '아이고' 방어율 지켰다지만...
상태바
[류현진 중계] 테일러-피더슨 '아이고' 방어율 지켰다지만...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9.06.23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크리스 테일러와 작 피더슨이 류현진을 돕지 못했다. 수비시간은 길어지고 투구수는 늘어났다.

류현진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 2019 메이저리그(MLB)에서 고전하고 있다. 3이닝 4피안타 3실점.

LA 다저스 야수들의 수비가 아쉽다.

 

▲ 시즌 10승에 도전 중인 류현진. [사진=USA투데이/연합뉴스]

 

3회초 유격수 테일러는 무사 1루에서 1루수의 송구를 놓쳐 아웃카운트를 늘려주지 못했다. 처음 판정은 아웃이었으나 콜로라도 벤치의 챌린지 요청에 세이프로 번복됐다.

1사 만루에선 1루수로 나선 피더슨의 포구가 문제가 됐다. 2루수-유격수-1루수로 이어지는 병살타로 이닝이 끝날 상황이 이어지면서 류현진은 추가 실점했다.

에러가 끼면서 자책점은 1점으로 유지됐다. 때문에 평균자책점(방어율)은 크게 뛰진 않았다. 1.26으로 출발한 평균자책점(방어율)은 현재 1.31이다.

동료 탓만 할 수는 없다. 지난 등판들과는 달리 위태로운 게 사실이다. 특히 그간 천적으로 군림한 놀란 아레나도와 두 번째 맞대결(3회 1사 1,2루)에서 류현진은 모처럼 볼넷도 줬다.

3회까지 투구수는 66개. 이닝 당 22개다. 현재 페이스라면 5회가 마지노선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