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4 18:10 (수)
'양상문의 남자' 박지규, 위기의 LG 건졌다
상태바
'양상문의 남자' 박지규, 위기의 LG 건졌다
  • 민기홍 기자
  • 승인 2015.05.10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회초 2사 만루 3타점 3루타, 이동현-봉중근 무실점 쾌투

[스포츠Q 민기홍 기자] ‘양상문의 남자’ 박지규가 위기에 빠진 LG를 구했다.

박지규는 10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원정 케이티전에서 1-2로 뒤진 8회초 2사 만루에서 펜스를 때리는 3타점 중월 3루타를 때리며 LG의 6-2 역전승을 이끌었다.

1사 만루에서 채은성의 대타로 등장한 이진영이 삼구삼진으로 아웃되며 분위기가 가라앉은 상황. 박지규는 천금 결승타를 때려내며 팀의 연패를 끊었다. 케이티에 싹쓸이패를 당할 위기에 놓였던 LG는 한숨을 돌렸다.

▲ 박지규(오른쪽)가 10일 케이티 원정에서 싹쓸이 결승 3루타를 때려낸 후 최태원 코치와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분위기를 주도한 것은 케이티였다. 창단 첫 4연승으로 신바람을 냈던 케이티는 4회말 박경수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5회초 동점을 내줬지만 케이티는 7회말 2사 만루에서 대타 신명철의 내야안타로 균형을 깼다.

LG는 8회초 승부를 뒤집었다. 심재민의 제구 난조를 틈타 만루 찬스를 잡았고 이날 콜업된 우완 김사율을 상대로 박지규가 중견수 키를 넘기는 큼지막한 결승타를 만들어냈다. 9회초에는 이병규(7번)이 투런포로 쐐기를 박았다.

루카스 하렐은 6.2이닝 6피안타 9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다. 이동현은 1.1이닝을, 봉중근은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 승리를 지켰다. 타석에서는 오지환이 멀티히트를 기록하며 활약했다.

sportsfactory@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