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7 18:07 (금)
'명품배우' 소지섭, 한국문화재재단 창덕궁 달빛기행 360° VR 체험 'ON 달빛기행' 내레이션 맡는다
상태바
'명품배우' 소지섭, 한국문화재재단 창덕궁 달빛기행 360° VR 체험 'ON 달빛기행' 내레이션 맡는다
  • 박영웅 기자
  • 승인 2020.11.26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박영웅 기자] '명품 배우' 소지섭이 VR로 떠나는 '창덕궁 달빛기행'의 내레이터로 확정됐다.

소속사 51K 측은 26일 "소지섭이 문화재청과 한국문화재재단 주최하는 창덕궁 달빛기행 360° VR 체험 'ON 달빛기행'의 내레이션을 맡는다"고 밝혔다.

창덕궁 달빛기행은 해설사와 함께 창덕궁의 밤을 거닐며 자연과 전각의 조화를 감상하는 행사로 2009년 처음 시작한 이래 해마다 티켓 매진 사례를 기록 중인 고궁 활용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비대면(untact) 방식으로 진행될 계획이다. 기존의 달빛기행 코스인 돈화문, 금천교, 인정전, 낙선재, 부용지 등을 관람객들이 마치 직접 체험하는 것처럼 생생하게 느껴볼 수 있는 360도 VR 영상으로 준비했다.

[사진=51K 제공]
[사진=51K 제공]

 

특히 창덕궁 달빛기행 VR은 관람객들과 함께 궁궐의 구석구석을 둘러보고 궁궐 담장 너머 도시의 야경도 볼 수 있으며 판소리와 대금 공연도 즐길 수 있다.

여기에 배우 소지섭이 달빛기행 VR 관람객들에게 창덕궁의 아름다움을 소개할 특별한 해설사로 선정되면서 대중들의 기대감은 더욱더 높아지는 모습니다.

ON 달빛기행 관계자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한류스타 소지섭씨와 의미 깊은 일에 함께 할 수 있어 뜻 깊다. 코로나 19로 인해 언택트 시대를 맞이한 요즘, 본 VR 체험을 통해 우리의 소중한 문화재인 창덕궁에 대해 알고 싶은 분들이나, 창덕궁의 새로운 모습을 보고 싶은 분들께 의미있는 경험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소지섭은 영화 '자백'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최동훈 감독의 신작 영화 '외계인' 촬영에 돌입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