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2 19:34 (수)
설화수, 한국의 아름다움 미디어아트로… '설화문화전' 개최
상태바
설화수, 한국의 아름다움 미디어아트로… '설화문화전' 개최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0.12.09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뷰티 브랜드 설화수가 오는 11일, 14번째 설화문화전 '창, 전통과 현대의 중첩'을 개최한다.

설화수는 2006년부터 매년 한국 전통문화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다양한 세대 간의 소통과 공감을 이끌어내는 문화 소통의 장이자 메세나인 ‘설화문화전’을 진행하고 있다. 

2020년 설화문화전 '창, 전통과 현대의 중첩'은 도심 속의 ‘창’인 미디어 월을 매개로 전통과 현대를 이어 교감하고 소통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한다. 설화수는 "옛 선조들이 집에 앉아 창을 통해 수없이 변하는 풍경을 즐겼던 것처럼, ‘한국적 아름다움’을 한국의 뛰어난 미디어아트 기술을 접목해 선보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아모레퍼시픽 제공]
[사진=아모레퍼시픽 제공]

 

또, 설화수에 따르면 이번 설화문화전은 기존의 오프라인 전시 형태에서, 시공간의 제약을 뛰어넘는 온·오프라인의 ‘공공예술’로 진화해 선보인다. 이번 프로젝트는 서울문화재단과 함께 진행했으며, 공정한 심사를 거쳐 선정된 2개 팀에게 설화수에서 창작지원금을 후원하여 작품을 제작했다.

제작된 작품은 국내 최대 규모의 외벽 미디어인 삼성동 SM타운 코엑스 아티움과 인천국제공항 내 외벽 미디어에서 볼 수 있으며, 온라인에서는 설화수 공식 유튜브와 홈페이지, 인스타그램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설화수는 "오는 11일부터 첫 모습을 선보일 2020 설화문화전 작품 ‘Pivotal Tree(당산나무)’는 혼란하고 불안한 현대사회의 안녕과 평안을 바라는 상징적 오브제로 ‘오래된 생명력’과 ‘소통의 공간’을 의미하는 당산나무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하여 제작했다"고 전했다.

당산나무의 생동감 있는 변화와 인터랙티브 요소를 담은 스크린 속은 가상의 공간이지만 주변 실제 환경을 그대로 재현하며, 마치 실제 나무가 실제 공간에 자리한 듯한 현실감과 함께 압도적인 크기로 놀라움을 선사할 예정. 또한 고객이 원하는 메시지를 응모 받은 후 작품에 송출하여, 고객과 함께 교감해 완성하는 작품으로서 의미를 더할 예정이라는 것이 설화수 측의 설명이다.

설화수 측은 "더 많은 고객들이 한국적 아름다움을 느끼고 향유할 수 있도록 새롭게 변모한 2020 설화문화전은 다가오는 2021년 1월, ‘정중동 동중동’이라는 새로운 미디어아트 작품을 선보이며 맥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