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7 10:41 (토)
안다르, '소비자의 삶과 함께하는' ESG 경영 행보 박차
상태바
안다르, '소비자의 삶과 함께하는' ESG 경영 행보 박차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02.18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애슬레저 리딩 브랜드 안다르가 지난해부터 꾸준히 실천해왔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더욱 강화한다.

안다르는 "친환경 활동은 브랜드의 진정성을 보여주는 일면"이라면서 "앞으로도 제품 기획부터 사람과 환경이 공존하는 건강한 애슬레저 라이프를 위한 활동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안다르는 패션 업계의 ‘필(必)환경 시대’에 발맞춰 환경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며 제품 개발 및 캠페인 등 다양한 형태로 환경보호 운동을 실천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버려지는 원단을 되살려 만든 친환경 레깅스부터 폐페트병으로 만든 가방 등 친환경 제품 라인업인 ‘리업(Reup)’ 시리즈를 제작하고, 에코 플로깅(조깅을 하면서 동시에 쓰레기를 줍는 운동) 등의 친환경 마케팅을 시행하고 있다.

 

[사진=안다르 제공]
[사진=안다르 제공]

 

또, 안다르는 "안다르의 비전은 누구나 입을 수 있고, 누구나 좋아하며, 소비자의 삶에 항상 함께하는 브랜드로의 성장"이라면서 "이를 위한 사회적 공헌활동(CSR)의 일환으로 지난해 12월 시행한 임직원 대상 연말 바자회 수익금 전액을 지난달 15일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에 치료비로 기부했다"고 전했다.

지난해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전 직원이 참여한 ‘키움트리’ 캠페인을 통해 의정부 지역아동센터 아이들에게 방한 제품을 크리스마스 선물로 전달했다. 뿐만 아니라 미혼모를 위해 비말 차단 마스크 15만 장을 기부하고, 미혼모 대상 ‘힐링 요가 클래스’, 헌혈 캠페인 동참, 코로나19 의료진 의류 기부, 청소년 후원 프로젝트 등을 진행했다.

안다르 측은 "올해 가장 큰 변화는 지배구조 개선"이라고 강조했다. 경영의 투명화는 물론 기업의 역량을 키우겠다는 전략을 세운 안다르는 올해 초 글로벌 시장에서 성과를 내고 있는 국내 1위 온라인 마케팅 대행사 에코마케팅과의 전략적 협업을 선언했다. 검사 출신 변호사를 사외이사로 선임해 준법감시 체제도 강화한다. 사내 준법감시 기능 강화뿐 아니라 외부 요인으로 인해 발생하는 이슈들에 대해서도 발 빠르게 대응하기 위한 목적이다.

이와 함께 안다르는 "서울 강남과 잠실에 안다르 스튜디오 필라테스를 각각 열고, 첫 플래그십 스토어인 ‘라이프 파지티브 스튜디오’를 오픈한데 이어 브랜드의 진정성을 보여줄 수 있는 다양한 공간을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제품 역시 ‘원마일웨어’ 등 일상생활에서 착용 가능하도록 범주를 넓히고, 남성 라인, 홈트레이닝 용품 등 제품 카테고리 확장을 시도한다.

안다르 관계자는 “친환경, 그리고 좋은 기업 문화와 같은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ESG 경영은 안다르의 브랜드 미션인 ‘삶의 가능성을 넓히다’에 부합하는 철학”이라며 “기업 성장의 발판으로 삼아 궁극적으로 소비자에 우수한 품질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