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5 11:43 (토)
"故오인혜에 폭언" 리쌍 길, 탱크 폭로에 내놓은 입장
상태바
"故오인혜에 폭언" 리쌍 길, 탱크 폭로에 내놓은 입장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02.19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가수 겸 프로듀서 탱크가 리쌍 출신의 가수 길(43)로부터 노동착취와 언어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길 측은 모든 사실을 전면부인했고, 동료 프로듀서도 반박에 나섰다.

탱크(본명 안진웅)는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한때는 최고의 힙합 프로듀서이자 대한민국 최대의 예능인으로 살다가 음주운전을 3번 저지른 뒤 현재는 대중들에게 미운털이 박힌 어떤 남성을 고발하기 위해 만들었다"며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는 직접 이름이 거론되지는 않았지만, '무한도전'과 '쇼미더머니5'를 언급해 폭로 당사자로 길이 지목됐다.

탱크는 "지금부터 제가 드릴 말씀은 전부 진실이며, 통화녹음 등의 증거를 갖고 있다"고 알리면서 "그는 매니저를 폭행하고 4명의 여자친구를 동시에 사귀었으며 1년간 저를 비롯한 사람들을 계약서 없이 노예처럼 부렸으나 어떠한 돈도 지불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사진=스포츠Q(큐) DB]
[사진=스포츠Q(큐) DB]

 

이어 "길이 동시에 사귄 4명의 여자친구 중에 고(故) 오인혜가 있었으며, 집청소를 해주는 오인혜를 향해 "X나 시끄럽네 XX"라며 욕설을 했다"면서 "또 아이유가 노래방에서 길의 노래를 부르는 영상을 보내자 "지X하네, XXX"이라고 말했다"고 폭로했다.

뿐만 아니라 탱크에 따르면, 길은 4명의 프로듀서에게 월급을 주지 않으며 곡 작업을 시켰고, 그들이 만든 곡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언어폭력과 폭행을 가했다. 또, ‘쇼미더머니5’에서 방송된 노래 ‘호랑나비’가 김흥국의 ‘호랑나비’를 표절했다며 고소당할 위기에 처하자 길의 매니저는 “이거 다 네가 뒤집어쓰자”고 연락해왔다고 밝혔다.

탱크는 마지막으로 "당신과 연관돼 극단적 선택한 사람이 벌써 3명"이라며 "양심이 있다면 불쌍한 척하면서 국민을 속이려고 하지 말라. 아들 보기에 부끄럽지 않은 아버지가 돼라"고 말했다.

탱크의 폭로에 대해 길 측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전면 부인했다. 길 측은 19일 공식입장을 내고 “18일 업로드된 유튜브 영상의 내용은 사실이 아니며 이에 대해 입장 발표와 법적 조치를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길님 전 매니저와 현 오하이오주에 살고 매직 맨션 메인 작곡가로 활동했던 분에게 사실 관계를 확인했다"면서 "사실과 다른 억측 자제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또 길‧탱크와 함께 작업한 매직 맨션 조용민 프로듀서는 19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 시간에 무고한 많은 사람들이 휘말리게 되고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입을까 걱정되어 글을 쓴다"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조용민은 "하루는 길 형이 탱크에게 유명 여성 듀오의 음원 위에 멜로디 가이드 녹음하고 있으라 하였고 탱크는 장난식으로 녹음을 했다. 심지어 욕설까지 녹음이 되어있었고 나중에 그걸 확인한 길 형이 불같이 화를 냈던 기억이 있다"고 전하면서 당시의 이 사건이 발단이 되어 탱크가 매직 맨션을 떠났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탱크가 '4개월 간 120만원이 든 체크카드로 살아야 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조용민은 "월 결제할 식당을 찾을 때 까지 쓰라고 준 것"이라며 탱크의 폭로를 반박했다.

다만 탱크와 길 측의 폭로전은 추후 진실 공방으로 치닫을 것으로 보인다. 길의 입장 표명 이후 탱크는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영상을 다시 올려 고인과 그 외 제 3자의 실명을 언급한 것에 대해서만 사과하면서 "모두 사실이다. 증명을 해야하는 순간이 오면 증명하겠다"고 밝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