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6 09:17 (목)
롯데마트, '당일 수확→판매' 새벽 딸기 온다
상태바
롯데마트, '당일 수확→판매' 새벽 딸기 온다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02.23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롯데마트가 25일부터 서울역점과 잠실점 등 전국 100여개 점에서 당일 새벽 수확한 딸기를 판매한다.

해가 뜨고 기온이 오르게 되면 하우스 온도 역시 올라가는데, 높은 온도에서 딸기를 수확할 경우 딸기에 손자국이 나거나 쉽게 물러져 품질이 떨어지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새벽 딸기는 기온이 낮은 새벽에 수확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경도가 높은 상태에서 수확돼 더욱 신선한 상태로 고객들에게 선보일 수 있다.

롯데마트는 "일반적으로 딸기는 오전 중에 수확해 다음날 점포에서 판매되지만, 새벽 딸기는 새벽 3시경부터 수확을 시작해 당일 오후 3시 이후 매장에서 바로 만날 수 있다"고 23일 밝혔다.

 

[사진=롯데쇼핑 제공]
[사진=롯데쇼핑 제공]

 

이어 "딸기는 극선도 상품으로 신선도가 구매 요소 중 큰 부분을 차지하는 대표 품목이다. 이에 딸기의 품질이 기온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는 점을 고려, 2월 말 기온 상승을 예상해 새벽 딸기를 작년 보다 한 달 가량 빨리 선보이게 됐다"고 전했다.

롯데마트에 따르면 새벽 딸기는 새벽 3시부터 오전 7시까지 수확이 이루어지고 9시까지 선별 과정을 거쳐 물류센터에 입고 된 뒤, 오후 3시 이후 각 점포에 입고된다. 보통 딸기 수확이 오전 8시부터 이루어진다는 점을 고려하면 일반 제품 대비 약 5시간 가량 빨리 작업이 시작되는 셈이다.

롯데마트는 "지난 해에는 물류센터를 활용해 수도권 70여개 점포에서만 새벽 딸기를 판매했지만, 올 해에는 충청, 호남, 영남지역의 딸기 농가들과 연계해 갓 수확한 가장 신선한 새벽 딸기를 인근 점포에 공급하며 공급 권역을 확대한다"면서 "유통에 걸리는 시간을 반나절로 확 줄여 신선도를 높였다"고 덧붙였다.

이창현 롯데마트 과일MD(상품기획자)는 “지난 주말부터 기온이 오르며 2월 말 기온이 평년 대비 높을 것으로 예상해 딸기 품질 개선을 위해 새벽 딸기를 한 달 빨리 취급하게 됐다”며 “당일 수확한 신선한 딸기를 롯데마트에서 만나보실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