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06 22:14 (목)
바디프랜드, 글로벌 안마의자 시장 4년 연속 1위 원동력은?
상태바
바디프랜드, 글로벌 안마의자 시장 4년 연속 1위 원동력은?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03.15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바디프랜드가 국내를 넘어 글로벌 안마의자 시장에서도 4년째 1위를 지키며 저력을 입증했다.

바디프랜드는 15일 "글로벌 시장조사 기관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Frost & Sullivan)' 조사에 따르면 바디프랜드는 2020년 상반기 매출액 기준 글로벌 안마의자 시장 점유율 7.5%로 1위에 올랐다. 2017년 처음 세계 1위를 차지한 이후 4년째 세계시장 정상을 지키고 있다"며 "안마의자 종주국으로 불리는 일본 기업 파나소닉과 이나다패밀리가 각각 2, 3위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바디프랜드 창립 당시(2007년)만 해도 일본 브랜드 일색의 시장이었지만, 최근 5년간 연구개발비 656억 원을 쓰는 등 기술개발에 과감히 투자하고, 디자인을 혁신하는 한편 메디컬체어와 헬스케어 로봇 기업으로 발돋움하고자 노력한 결과로 풀이된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다양한 분야에서 경쟁사가 추격할 수 없을 정도의 격차를 만든다는 ‘오감 초격차’ 전략으로 기술, 디자인, 품질, 서비스, 고객만족 등 5가지 분야에서 차별성을 추구해 온 게 4년째 세계 시장 1위에 오를 수 있었던 이유”라고 설명했다.

[사진=바디프랜드 제공]

해외 시장에서 위상도 제고되고 있고, 영역도 빠르게 넓어지고 있다.

2020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상당 기간 개점휴업 상태였음에도 해외 실적이 전년대비 20% 성장했다.

최근 캐나다 현지 '얼티비' 채널에서 진행한 홈쇼핑 방송에선 안마의자 초도 물량이 완판되기도 했다. 바디프랜드는 현재 미국 로스앤젤레스(LA) 5곳, 중국 상해 3곳, 프랑스 파리 1곳, 이태리 밀라노 1곳에 해외 직영전시장을 운영 중이다. 더불어 베트남에 조인트벤처로 설립한 매장 2곳, 호주와 뉴질랜드 등에서도 매장을 운영하며 '전 세계 1가구 1바디프랜드'를 목표로 영업에 나서고 있다. 

헬스케어 업계 최고 수준 지적재산권도 한 몫 했다는 분석이다. 2021년 현재 국내 특허, 실용신안, 상표, 디자인 등 총 2760건을 출원했고 이 중 1630건이 등록됐다. 또 특허청에서 발간한 ‘2019 의료기기 특허 동향 분석’ 자료에 따르면 바디프랜드는 ‘치료 보조기기’ 분야 특허 출원 수에서도 전체 1위에 올랐다.

박상현 바디프랜드 대표는 "바디프랜드는 세계시장 1위에 머물지 않고 시장 자체를 혁신해 나가기 위해 ABC(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를 통한 D(디지털 헬스케어 로봇) 기업을 목표로 연구개발에 매진해 나갈 계획"이라며 "최근 5년간 연구개발비에만 656억 원을 썼고, 앞으로도 매년 연구개발비 200억 원 이상을 투자해 회사의 사명인 인류 건강수명 10년 연장을 이뤄내겠다"고 다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