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8 20:52 (화)
매일유업 '바리스타룰스' 대용량ver '그란데' 떴다
상태바
매일유업 '바리스타룰스' 대용량ver '그란데' 떴다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1.04.01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김선희 대료가 이끄는 매일유업이 대용량 'RTD(Ready to Drink)' 커피 ‘바리스타룰스 그란데’를 출시했다. 

바리스타룰스는 ‘룰을 지켜 맛있는 커피’를 모토로 하는 매일유업 RTD 커피 브랜드. 새롭게 출시된 바리스타룰스 그란데는 바리스타룰스 최초 475㎖ 대용량 PET 제품이다.

국내 1인당 커피 음용량이 지속적으로 늘어남에 따라, 대용량 커피에 대한 선호도 역시 덩달아 높아지는 트렌드를 반영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실내 생활이 길어지며 대용량 음료 인기도 계속해서 늘어날 전망이다. 

새롭게 출시한 바리스타룰스 그란데는 아메리카노와 라떼 2종이다.

매일유업은 "2종 모두 최고 등급 싱글오리진 원두만 사용해 산지 원두 그대로의 맛을 즐길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싱글오리진은 단일 원산지에서 재배된 원두를 일컫는 말로, 타 산지 원두와 블렌딩하지 않아 원산지에 따른 고유한 맛과 향미를 그대로 느낄 수 있다"고 밝혔다.

[사진=매일유업 제공]

바리스타룰스 그란데 아메리카노는 과테말라 안티구아산 최고 등급 SHB등급 원두를 사용했다. SHB는 ‘Strictly Hard Bean’ 약어로 해발고도 1400m 이상에서 재배된 원두에만 부여되는 등급이다. 커피는 통상적으로 해발고도가 높아질수록 열매가 익는 시간이 길어지고, 많은 성분이 밀도 있게 응축돼 맛과 향이 풍부해진다.

매일유업은 "과테말라산 원두 특유의 고소하고 스모키한 견과류 향을 살리기 위해 특허 받은 '워터그라인딩' 공법을 사용했다. 워터그라인딩 공법은 수중에서 원두를 분쇄하고 추출하는 공법이다. 원두를 물과 함께 분쇄함으로써 커피 본연의 향미를 그대로 보존할 수 있다. 또 합성 커피향을 첨가하지 않아 산지 고유의 맛과 향을 느낄 수 있다"고 전했다.

바리스타룰스 그란데 라떼는 브라질 세하도 최고 등급 NY2원두를 사용했다. 300g 당 결점두 수가 4개 이하인 경우에만 최고 등급인 NY2 등급이 부여된다. 커피 맛에 부정적 영향을 주는 결점두 수를 관리함으로써 높은 품질 커피 맛과 향을 보증하는 셈. 브라질산 원두는 섬세하고 고소한 밀크초콜릿 맛을 내는 게 특징이다.

매일유업은 "고급스러운 단 맛을 위해 여기에 카카오 유래 원료 카카오허스크를 더했다. 원두와 카카오허스크를 함께 추출함으로써 라떼에 어울리는 풍부한 맛을 가미했다. 카카오허스크는 카카오열매 카카오빈의 껍질이다. 최근 푸드 업사이클링 소재로 주목받으며 다양한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재료"라고 설명했다. 

매일유업 관계자는 "신제품 바리스타룰스 그란데 2종은 실온 보관이 가능하며 장기 보관도 용이하다. 냉장고에 보관해 시원하게 즐길 수 있고, 컵에 따라 전자레인지에 데우면 따뜻한 커피로도 음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매일유업은 1997년 국내 최초 컵커피 ‘카페라떼’ 제품을 출시한 뒤 성공적으로 바리스타룰스를 론칭했다. 이후 바리스타룰스는 국내 1위 컵커피 브랜드로 자리잡았다. 이번 신제품 출시로 바리스타룰스는 250㎖ 컵커피 5종과 325㎖ 컵커피 6종, 1ℓ 테트라팩 2종과 330㎖ 테트라팩 1종까지 총 16종의 제품 라인업을 보유하게 됐다.

매일유업은 "'룰을 지켜 좋은 커피를 만든다’는 원칙 하에 원두 선별부터 그라인딩, 추출까지 직접 진행하고 있다"며 "엄선된 최고 등급 원두 사용, 원두 별 맞춤 설계한 로스팅과 추출방식 사용, 원두 별 최적 레시피 설계라는 세 가지 원칙을 고수하는 게 1위를 지키는 비결"이라고 강조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