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8 01:00 (화)
hy 사이버 아이돌 '하이파이브' 목소리 오디션, 경쟁률로 입증한 관심
상태바
hy 사이버 아이돌 '하이파이브' 목소리 오디션, 경쟁률로 입증한 관심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1.04.14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HY-FIVE(하이파이브)’ 오디션이 최종 경쟁률 100대1을 기록하며 성황리에 모집을 마감했다. 

14일 유통전문기업 hy(한국야쿠르트)는 "지난달 25일부터 4월 6일까지 사이버 아이돌 HI-FIVE 데뷔 멤버를 찾는 대국민 오디션을 진행했다. 각 캐릭터에 적용할 목소리를 찾는 온라인 오디션이다. 약 2주 동안 보컬, 랩에 재능이 있는 520명이 지원서를 제출했다"고 전했다.

경쟁률이 가장 높은 멤버는 ‘뚜리’다. ‘장케어프로젝트 MPRO3’의 부캐(副캐릭터)로 여성 멤버다. 그룹 내 분위기 메이커로 털털한 성격의 소유자다. 리드미컬한 노래에 알맞은 매력적인 음색이 특징이다. 520명 중 216명이 뚜리 목소리에 도전했다. 

다음으로 지원자가 많았던 캐릭터는 하루야채 ‘야츄’다. 역시 여성 멤버로 비쥬얼 센터와 리드보컬 역할을 수행한다. 총 200명이 지원했다. 야쿠르트 라이트 ‘쿠르’가 47명, 쿠퍼스 ‘쿠퍼’가 41명으로 뒤를 이었다. 그룹 리더 윌 ‘위르’는 16대1 경쟁률을 기록했다. 메인 래퍼로 랩을 담당하는 포지션이 지원에 영향을 끼쳤다는 평가다.

[사진=hy 제공]
[사진=hy 제공]

hy는 블라인드 방식으로 최종 5인을 오는 16일 최종 선발할 예정이다.

노래, 랩 실력과 함께 각 캐릭터별 특징에 부합하는 목소리인지 평가한다. 선정된 5명에게는 상금 100만 원과 함께 음원 발매 기회가 주어진다. hy는 HY-FIVE의 원활한 데뷔를 위해 인기 아이돌 그룹 작곡가에 곡 작업을 의뢰했다. 8월 말 음원 발매를 목표로 한다. 5월부터 7월까지 온라인 버스킹도 예정됐다. 현재 인스타툰 인기 작가 연그림과 함께 데뷔 과정을 인스타그램 웹툰 형식으로 게시 중이다. 

김일곤 hy 유제품CM팀장은 “업계 유일 사이버 아이돌 HY-FIVE 오디션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다”며 “음원 발매와 굿즈 판매 등 다양한 활동으로 자사 주요 브랜드와 MZ세대 간 연결고리로서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HY-FIVE는 hy가 데뷔를 추진 중인 사이버 아이돌이다. hy 인기제품에 각각의 세계관을 가진 부캐를 적용해 5인조로 재탄생시켰다. 최초 기획부터 데뷔까지 모든 과정을 아이돌 데뷔 이력을 가진 이상현 사원이 전담해 화제가 되었다. 이 사원은 입사 2년차로 MZ세대와 소통을 위한 자사 유튜브 채널 ‘야인마TV’도 함께 운영 중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