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0 08:22 (월)
바디프랜드 안마의자, 5월 사흘간 3000대 팔렸다
상태바
바디프랜드 안마의자, 5월 사흘간 3000대 팔렸다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05.04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바디프랜드 안마의자가 가정의 달 특수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박상현 대표가 이끄는 글로벌 안마의자 브랜드 바디프랜드는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단 사흘 만에 안마의자가 3071대가 렌탈, 판매됐다"고 4일 밝혔다.

바디프랜드는 "지난해 같은 기간 2118대와 비교해 45% 증가한 판매량"이라면서 "유통처 납품분을 제외한 소매 판매로 일 최고 판매 기록도 갈아치웠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5월 3일 831대였던 종전 기록을 올 5월 2일 1142대로 넘어섰고, 3일 1259대를 기록하며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매출로도 3일간 100억 원을 넘어섰다는 설명이다.

 

[사진=바디프랜드 제공]
[사진=바디프랜드 제공]

 

바디프랜드는 "이런 기록적인 판매량은 건강에 대한 높은 관심과 함께, 선물 수요가 겹친 데다, 신제품 효과까지 더불어져 가능했다"고 분석했다.

이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전문의가 개발한 안마의자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데, 가정의 달을 맞아 부모님, 가족의 건강을 위한 선물 수요가 쏟아진 것. 여기에 대표 모델을 업그레이드한 '더파라오', '더팬텀'과 의료기기 '팬텀 메디컬'을 찾는 발길이 크게 늘어난 것도 이번 기록 달성에 일조했다"고 설명했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한국리서치의 조사에서도 가정의 달 가장 받고 싶은 선물로 절반 이상의 응답자가 '안마의자'를 꼽았는데, 다른 때보다 특히 선물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고 있다"며 "이런 추세가 이어지면 월 매출 600억 원 시대를 열었던 지난해 5월을 뛰어넘는 역대 최고 월 실적 달성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바디프랜드는 가정의 달을 기념하여 ‘우리 가족 10년 더 건강하게’ 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 5월 말까지 바디프랜드 안마의자를 렌탈, 구매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건강을 확인할 수 있는 '유전자 검사 서비스'를 무상 증정하고 아이오닉5 등 경품 혜택을 제공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