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6 11:01 (금)
디즈니∙픽사 '루카', 엔리코 감독이 그린 이탈리아의 여름 [SQ현장]
상태바
디즈니∙픽사 '루카', 엔리코 감독이 그린 이탈리아의 여름 [SQ현장]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05.21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디즈니∙픽사가 이탈리아의 아름다운 여름 해변을 배경으로 진정한 '우정'을 말하는 애니메이션 '루카'를 올여름 선보인다. 

디즈니∙픽사 애니메이션 '루카' 엔리코 카사로사 감독이 21일 진행된 온라인 컨퍼런스를 통해 '루카'의 한국 개봉에 대한 소감과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엔리코 카사로사 감독은 "한국도 곧 여름으로 접어들 것 같은데 우리 영화가 여름에 대한 이야기다. 여름을 만끽하기에 좋은 영화가 아닐까 싶다. 4년 이상 노력했고, 방금 모든 작업을 끝마쳤다. 여러분들에게 선보일 수 있게 돼 기쁘다"고 개봉 소감을 밝혔다.

 

[사진=월트디즈니코리아컴퍼니 제공]
엔리코 카사로사 감독 [사진=월트디즈니코리아컴퍼니 제공]

 

6월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루카'는 아름다운 이탈리아 해변 마을에서 두 친구 루카와 알베르토가 바다 괴물이라는 정체를 숨기고, 아슬아슬한 모험과 함께 잊지 못할 최고의 여름을 보내는 감성충만 힐링 어드벤처다.

'루카'는 '카' 스토리 아티스트를 시작으로 '업', '라따뚜이', '코코', '인크레더블 2', '토이스토리 4'까지 디즈니·픽사의 다양한 작품에 참여하여 놀라운 상상력과 감성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은 이탈리아 출신 엔리코 카사로사 감독의 첫 번째 장편 연출 작품이다.

'루카'는 엔리코 카사로사 감독의 유년 시절 단짝친구와 함께했던 추억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한 스토리이다. 수줍음 많고 소심한 아이였던 엔리코 카사로사 감독이 절친 알베르토를 만나 새로운 세상을 만나는 과정은 '루카'와 '알베르토'를 탄생시키는 배경이 됐다.

이에 대해 엔리코 카사로사 감독은 "12살때 제 베스트프렌드를 만났다 저는 수줍고 내향적인 아이였는데 아주 외향적인 장난꾸러기였다. 제가 그동안 안주하는 삶을 살았다면 그것을 깰 수 있도록 도와줬다"면서 "실명을 그대로 썼다. 알베르토는 열정적이고 호기심이 많고 도전을 좋아하는 친구였다"고 밝혔다.

 

[사진=월트디즈니코리아컴퍼니 제공]

 

어린 시절 이야기를 담아낸 이유에 대해서는 "저희 픽사 영화들은 항상 감동을 주는 작품들을 만들어낸다. 좀 더 개인적인 이야기와 관계에 대해 초점을 맞춘다. 어른 관객들도 옛날 친구 생각이 난다, 오랜만에 전화하고 싶다는 마음이 들었으면 한다. 어린이가 본다면 가장 옆에 있는 친구를 고맙게 생각하고 더 친하게 지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또한 영화 속에는 이탈리아 리비에라의 해변 마을에서 멋진 여름을 보낸 엔리코 카사로사 감독의 유년 시절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엔리코 카사로사 감독은 '루카'에 대해 "이탈리아의 모든 것에 대한 러브레터다. 음식, 음악, 아름다운 경관까지 모든 것에 대한 찬사가 들어있는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탈리아 리비에라 여름 해변은 찬란하면서도 특별하다. 지리적으로 절벽들도 많이 솟아있다보니 여름이면 아이들이 바다로 뛰어들곤 한다. 그런 모습을 녹여내 선사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사진=월트디즈니코리아컴퍼니 제공]
영화 '루카' 스틸 [사진=월트디즈니코리아컴퍼니 제공]

 

바다 밖 세상이 무섭기도 하지만 두렵기도 한 호기심 많은 소년 '루카'는 자칭 인간세상 전문가 ‘알베르토’와 함께 모험을 감행하지만, 물만 닿으면 바다 괴물로 변신하는 비밀 때문에 아슬아슬한 모험을 이어간다. 엔리코 카사로사 감독은 뭍으로 올라와 인간으로 변하는 '바다 괴물'의 이미지는 자유자재로 색깔을 변화시키는 문어 등 위장이 가능한 바다 생물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밝혔다.

주인공을 '바다 괴물'로 설정한 이유에 대해서는 "바다괴물 캐릭터인데 어린아이라는 캐릭터가 흥미로울 것이라고 생각했다. 저도 어릴 적 어딘가에 섞이지 못하고 못났다고 느끼기도 했다. 친구와는 마음이 맞아서 친했지만 둘 다 아웃사이더라고 느꼈다. 꼭 지켜야하는 비밀을 가진 바다괴물 아이라는 설정이 10대 초반 아이들이 느끼는 감정과 경험들을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캐릭터가 아니었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또한 "변화, 변신처럼 겉모습이 달라지는 것 역시 저한테는 큰 부분이었다. 어린시절 세상을 바라볼 떄 '내가 보는 것과 다른, 내가 못 보는 무언가가 있을거야' 라는 생각을 했다"면서 "캐릭터 움직임을 위해서는 이구아나를 관찰했다. 문어의 위장술, 이구아나 움직임, 인간이 서서 걸어다니는 모습을 잘 섞어서 만들어냈다. 꼬리나 등지느러미 같은 부분은 고대 지도 속 그림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밝혔다.

 

영화 '루카' 스틸 [사진=월트디즈니코리아컴퍼니 제공]

 

어린 시절부터 일본 애니메이션을 즐겨 보았고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에게 큰 영향을 받아왔다는 엔리코 카사로사 감독은 "80년대 일본 애니메이션과 같이 자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미래소년 코난 티비시리즈 즐겨봤다. 두 친구 나오듯이 영화에서도 오마주하고 있다 친구 덕분에 더 힘을 받아 모험을 떠나는 것 등 모든 면에서 영감을 받았다"면서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의 작품에서 가장 좋아했던 점은 아이의 눈으로 세상을 바라본다는 점"이라고 전했다.

회화 색채가 묻어나는 작화 역시 '동화적인 느낌'을 더하기 위해서였다고 밝힌 엔리코 카사로사 감독은 "제가 원했던 건 사실적인게 아니라 아이들 눈으로 바라보는 세상이었다. 아이들의 장난기와 유쾌함을 따사로운 색감과 터치로 그려내고 싶었다. 우리가 그 세계에 기꺼이 들어가서 몰입하게끔, 단순화 시키고 스타일을 더 가미하고 싶었다. 소설보다 시를 쓰고 싶었다고 생각하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아이들은 늘 경이에 찬 눈으로 세상을 바라본다. 작은 아이가 숨어서 빼꼼히 세상을 바라보는 눈이 너무 좋다. 그런 의미에서 '처음으로 물 밖으로 나가는 바다 괴물'이라는 설정이 완벽하다고 생각했다. 주인공의 눈을 통해서 우리도 세상을 다시 한 번 바라보길 바란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엔리코 카사로사 감독은 한국 관객들에게 "한국 영화의 큰 팬이다. 봉준호, 박찬욱 감독 영화도 다 챙겨봤다"면서 "팬데믹 상황에서 따로 또 함께 작업을 했다. 힘들고 어두운 시간을 지나면서도 '루카' 작업은 저희에게 빛이었다. 관객들과 빛을 함께 공유하고 싶고 즐거움을 함께 느끼셨으면 좋겠다. 푸르디 푸른 찬란한 바다 속으로 풍덩 뛰어드는 경험을 해보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탈리아의 눈부신 바다를 배경으로 비밀을 숨긴 두 친구의 이야기가 펼쳐지는 '루카'는 올 6월 개봉 예정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