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9 21:50 (화)
롯데마트, 무라벨 생수 출시와 함께 '수거함'까지
상태바
롯데마트, 무라벨 생수 출시와 함께 '수거함'까지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05.27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업사이클링 가능한 무라벨 생수가 온다.

업사이클링은 착한 소비의 일환으로, 재활용품에 디자인 또는 활용도를 더해 가치를 높인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것을 말한다. 그러나 그린피스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페트병 분리 배출률은 높지만 분리 배출 시 이물 혼입이 많아, 실제로 순수하게 재활용 되는 비율은 21% 미만으로 낮은 편이다.

이에 롯데마트는 "페트병 재활용을 통해 환경 보호에 앞장서기 위해, 친환경 트렌드를 주도하며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파트너사인 ‘산수음료’와 협업해 업사이클링이 가능한 무라벨 생수와 에코(ECO) 페트 수거함을 선보인다"고 27일 밝혔다.

 

[사진=롯데쇼핑 제공]
[사진=롯데쇼핑 제공]

 

롯데마트에서 단독으로 판매하는 무라벨 생수인 ‘아임에코 무라벨 생수’는 사탕수수가 30% 함유된 식물 유래 용기를 사용해 탄소배출량이 일반 페트 생수보다 40% 이상 낮다는 특징이 있다. 또한, 롯데마트 19개 점포 내 ‘도와드리겠습니다’ 코너에 해당 제품 전용 수거함인 ‘에코 페트 수거함’을 설치해 고객들이 손쉽게 반납할 수 있도록 했다.

독일과 호주 등 재활용률이 높은 일부 국가에서는 올바른 페트 분리 배출을 위해, 빈 페트병을 반납한 고객에게 영화 티켓이나 식품 구매용 바우처 등을 제공하고 있다.

이에 롯데마트도 "고객들의 참여를 독려하고 활성화하기 위해 빈 생수병을 반납한 고객에게 할인 쿠폰을 제공한다. 고객으로부터 회수한 페트병은 선별 과정을 거쳐 업사이클링을 진행, 친환경 의류와 가방 등으로 제작해 고객 증정품으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아임에코 무라벨 생수'는 내달 3일부터 서울역점, 중계점 등 수도권 26개 점포에서 만날 수 있다. 추후 롯데마트는 지자체와 연계한 페트 회수 시스템을 선보여 보다 많은 고객들이 업사이클링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효재 롯데마트 기호식품팀 MD(상품기획자)는 “친환경 제품 및 착한 소비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을 고려해 무라벨 제품 및 에코 페트 수거함을 선보이게 됐다”며 “추후에도 지속적으로 환경 보호에 앞장설 수 있도록 다양한 친환경 활동을 이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마트는 친환경 제품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무라벨 생수와, 무라벨 대추방울토마토, 무라벨 탄산수 등 다양한 무라벨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