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3 13:02 (화)
hy '프로닉', 국내최초 '기능성' 떠먹는 프로바이오틱스
상태바
hy '프로닉', 국내최초 '기능성' 떠먹는 프로바이오틱스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1.06.01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hy(한국야쿠르트)가 국내 최초로 떠먹는 형태의 프로바이오틱스에 대한 건강기능식품(건기식) 인정을 마쳤다. 앞서 출시한 액상 프로바이오틱스 3종에 이은 두 번째 제형 확대다. 이를 통해 국내 유일 ‘마시고, 떠먹는’ 프로바이오틱스 라인업을 갖추고 분말형 중심 시장에 새로운 대안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hy는 1일 "프로바이오틱스 인정에 맞춰 새로운 브랜드 ‘프로닉’을 선보인다. 호상(糊狀) 제품 경쟁력을 높여 성장세에 있는 시장을 공략하기 위함이다. 실제 자체 판매데이터 분석에 따르면 떠먹는 발효유 시장은 꾸준히 성장 중이다. 지난해 시장규모는 5706억 원으로 2018년 5518억 원에 비해 188억 원 증가했다"고 밝혔다. 

신규 브랜드명 프로닉(Proniq)은 프로바이오틱스(Probiotics)와 유니크(Unique)를 합친 단어로 전문성과 프리미엄 이미지를 상징한다. 

브랜드 첫 제품 4종(△ 딸기맛 △ 복숭아맛 △ 블루베리맛 △ 플레인)은 hy 특허 프로바이오틱스 3종을 넣어 만들었다. 유산균 증식 및 유해균 억제와 배변활동 원활 및 장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사진=hy 제공]
[사진=hy 제공]

패키지에 프로바이오틱스 기능성과 건기식 마크를 표시할 수 있는 것도 경쟁력이 될 전망이다. 고객 신뢰도 향상은 곧 매출 증가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액상 프로바이오틱스 3종 또한 인증 후 전년대비 22.8% 가량 판매량이 늘었다. 

변경구 hy 마케팅 부문장은 “시중에서 판매 중인 떠먹는 요거트 중에 프로바이오틱스 식약처 인정을 받은 제품은 프로닉이 유일하다”며 “다양한 제형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을 선보이며 ‘프로바이오틱스=hy’라는 공식을 각인시키겠다”고 힘줬다. 

지난해 식약처는 건조해 분말 등으로만 제조가 가능했던 프로바이오틱스 액상 형태 제조를 허용했다. 관련 시장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제품 형태로 제조 가능토록 했고, hy가 발 빠르게 시장 공략에 착수한 셈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