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5 00:11 (일)
CJ온스타일, 제거 편한 '이지 오픈 테이프' 최초 도입
상태바
CJ온스타일, 제거 편한 '이지 오픈 테이프' 최초 도입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06.03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CJ온스타일이 유통업계 최초로 ‘이지 오픈 테이프’를 도입했다.

CJ온스타일은 "‘이지 오픈 테이프’는 테이프 분리가 쉽도록 제작해, 포장재 개봉과 분리배출 편의성을 높인 테이프다. 론칭 시기인 5월에 첫 도입했고, ‘세계 환경의 날(6월 5일)’을 맞아 6월 본격적으로 사용을 확대한다"고 3일 밝혔다.

이지 오픈 테이프는 가장자리 5mm에 접착제를 미적용 해, 그 부분을 잡아당기면 박스에서 칼 없이도 테이프를 뜯어낼 수 있다. CJ온스타일에 따르면 테이프 분리배출의 필요성을 알고 있으나, 막상 실행하기는 귀찮은 소비자에게 꼭 필요한 장치로 판단해 도입했다. 일반 테이프보다 분리배출이 쉬워 비닐 폐기량 저감과 박스 재활용률이 상승에 도움될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CJ온스타일 제공]
[사진=CJ온스타일 제공]

 

CJ온스타일은 "이지 오픈 테이프는 CJ온스타일이 전개하는 ‘에코 패키징 투게더’ 캠페인’의 일환으로 올해 5월 도입했다. 이 캠페인은 환경부와의 ‘분리배출 협약’ 이후 시행 중인 포장 재질 개선과 올바른 분리배출 장려 캠페인"이라고 전했다.

이어 "CJ온스타일은 카카오톡·SMS 주문 메시지와 운송장·배송 박스에 고객용 분리배출 안내 문구를 넣고 있다. 약 9000여 개 중소 협력사까지 이 친환경 캠페인에 동참할 수 있도록 제품 사이즈 별 적정 포장 기준 가이드를 제작해 배포했다"고 덧붙였다.

CJ온스타일은 올바른 분리 배출을 유도하는 한편, 비친환경 포장재 자체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2017년 ‘테이프리스 박스’, 2019년 ‘에코 테이프리스 박스’와 재사용 가능 순환택배박스 도입에 이어, 친환경 종이 완충재·행거 박스·보냉 패키지·물 아이스팩을 사용 중이다.

CJ온스타일은 환경부 정책에 협력한 공로를 인정받아, 2020년 홈쇼핑 업계에서 유일하게 친환경 소비 부문 ‘환경부 장관상’을 수상했다(‘친환경 기술 진행 및 소비촉진’ 유공 정부포상). 같은 해 환경부가 주관한 ‘착한 포장’ 공모전에서도 수상의 영예를 안아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임재홍 CJ온스타일 고객서비스담당 사업부장은 “CJ온스타일은 포장 재질 개선·분리배출 캠페인 등 제도에 고객·협력사의 참여를 적극 유도함으로써 친환경 생태계 조성에 힘쓰고 있다”라며, “지속 가능 성장을 이끌어 내는 다양한 ESG(친환경·사회적·지배구조 개선) 중심 경영 활동을 시행함으로써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충실히 이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