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8 15:58 (수)
하나금융, 청소년 위한 4번째 재단 출범
상태바
하나금융, 청소년 위한 4번째 재단 출범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1.06.04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하나금융그룹이 청소년을 위한 공익재단법인을 설립했다. 

하나금융그룹은 3일 서울 마포구 홍대 앞 H-PULSE에서 청소년그루터기재단 출범식을 열었다. 

재단은 하나금융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중장기 비전인 ‘Big Step for Tomorrow’의 지속적인 실천과 더불어 사회구성원으로서 미래 세대의 사회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지역사회와 원활한 소통과 협업이 가능한 전문 플랫폼 구축을 통해 ‘행복한 금융’의 가치를 더 널리 확산하고자 설립됐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재단을 통해 미래 세대를 위한 진정성 있는 변화를 도모하고 그룹의 ESG 경영 실천을 위한 다양한 노력들을 서로 연계해 시너지 극대화는 물론 청소년 사회문제 해결 및 건강한 성장 지원을 위한 마중물로서 다양한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오찬석 감사(왼쪽부터), 최금식 이사, 김정태 이사장, 김홍국 이사, 박상회  이사, 허우성 이사. [사진=하나금융그룹 제공]

 

청소년그루터기재단은 ‘청소년의 행복과 성장의 플랫폼’이라는 목표를 바탕으로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청소년들을 위한 다양한 지원사업과 연구활동을 통해 잃어버린 기회와 희망을 제공함으로써 청소년 사회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재단은 ▲ 보호시설 청소년 학습 및 자립지원 ▲ 복지 사각지대 청소년 발굴 및 지원 ▲ 청소년 자살 및 중독 예방 프로그램 개발이라는 3대 핵심 사업을 추진한다.

보호시설 청소년 학습 및 자립지원 사업은 ① 보호 종료 예정 청소년들을 위한 자립 지원과 더불어 코로나19 장기화로 한층 심화된 학습 격차 해소를 위해 ② 보호시설 초·중학생을 대상으로 한 1대 1 학습 멘토링 사업을 진행한다.

아울러 복지 사각지대 청소년 발굴 및 지원 사업을 통해 코로나19의 여파로 결식 비율이 점차 높아지고 있는 ① 조손 가정 및 장애인 부모 가정 등 취약계층 청소년을 위한 식생활 개선 지원사업을 추진하며 ② 범죄피해 청소년에 대한 심리, 정서 지원 사업 병행을 통해 청소년의 건강한 일상으로의 복귀를 지원할 예정이다.

청소년 분야 전문가 집단과의 협업을 통해 청소년 발달 단계에 맞는 자살 및 중독 예방 프로그램도 개발할 예정이다.

하나금융 측은 "청소년그루터기재단과 기존 운영중인 하나금융공익재단, 하나금융나눔재단, 하나미소금융재단 등 그룹 산하 공익재단 간 시너지 창출을 통해 영유아, 청소년, 저소득층 및 소외계층 전반, 시니어 등 생애주기 전 단계에서 사회적 가치를 극대화 하기 위한 종합적인 체계를 갖추게 됐다"고 강조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