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4 18:13 (금)
영화적 쾌감의 끝, '모가디슈' 이유 있는 자신감 [SQ현장]
상태바
영화적 쾌감의 끝, '모가디슈' 이유 있는 자신감 [SQ현장]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07.22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파=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영화관에서만 온전히 느낄 수 있는 박진감과 속도감, 웅장한 스케일을 충족시킬 영화 '모가디슈'가 올여름 극장가를 시원하게 책임진다.

22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진행된 '모가디슈' 언론 시사회 후 이어진 화상 기자간담회에는 연출을 맡은 류승완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윤석, 조인성, 허준호, 구교환, 김소진, 정만식, 김재화, 박경혜가 참석했다.

'모가디슈'는 1991년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서 내전으로 인해 고립된 사람들의 생사를 건 탈출을 그린 영화다. '짝패' '부당거래' '베를린' '베테랑' '군함도'의 류승완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류승완 감독은 이날 "아침에 아이맥스(IMAX, 고해상도) 버전 기술 시사를 마치고 왔다. 만든 사람 입장에서 영화에 대한 감상을 말씀드리는 것보다는, 이 영화 감상하시는 데 최적의 포맷은 아이맥스와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 3D 서라운드 사운드 기술) 버전이라고 감히 말씀드리고 싶다"고 당부했다.

김윤석은 "저는 영화를 보는 순간이 마치 내가 저기에 들어가서 저 속에서 있는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생생했다. 대규모 군중신이 저렇게 실감나게 나왔을 줄은 몰랐다"면서 "저도 끝까지 몰입감과 긴장감 놓치지 않고 본 것 같다. 가슴이 울렁한 느낌이 아직 남아있다"고, 허준호는 "두 세 차례 봤는데 볼 때마다 눈물이 난다"고 관람 후 소감을 전했다.

'모가디슈'의 시대 배경이 되는 1991년은 대한민국이 아직 UN 회원국에 가입하지 못했던 시기로, 대한민국과 북한은 각자 소말리아의 지지를 호소하기 위해 외교 총력전을 펼친다. 그러던 중 소말리아에는 훗날 걷잡을 수 없는 내전이 될 시민 시위가 싹트기 시작하고, 국가와 이념을 뛰어넘어 오직 생존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했던 사람들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류승완 감독은 "그 시대로 돌아가서 그 당시의 사실감을 재현하는 것에 더해, 내전 상황에 고립된 환경이라는 특수한 상황에 처한 인물들의 공포, 절박함, 절실함을 얼마나 긴장감 있게 만들어낼 것인지에 중점을 뒀다"면서 "이런 큰 규모의 영화를 찍다보면 배경을 찍다 인물들을 놓치는 경우가 있는데 어떻게 하면 사람들의 마음을 느껴지게 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고 연출 주안점을 전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모가디슈'의 웅장한 스케일과 박진감, 속도감은 후반부 카 체이싱 장면에서 제대로 터져 나올 예정이다. 차량 추격 장면을 위해 촬영 직전에 면허를 취득했다는 구교환은 "현지에서도 정말 열심히 연습했다. 제 차를 모로코에 두고 온 기분"이라는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조인성은 "외부 촬영할 때는 생동감있게 앵글 안에서 움직여야하기 때문에 긴장했고, 내부 촬영에는 좁은 공간에서 연기하는 게 의외로 되게 어려웠다. 끝나고 나면 목이 아플 정도로 격렬하게 움직여야 했다"면서 "동료를 옆에 태워서 운전해야 했기 때문에 안전과 좋은 장면 사이에서 딜레마가 컸다. 굉장히 어려웠다"고 전했다.

카 체이싱 연출에 대해 류승완 감독은 "가장 안전한 상태에서 그럴듯한 스턴트가 나온다는게 제 철학이다. 안전한 환경에서 어떻게 하면 절박한 장면 포착할 수 있을지 연구하는데 많이 집중했다"면서 "어떤 방식으로 만들었는지 설명하려면 몇 날 며칠이 모자라다. 되게 열심히 만들었다고 생각해주시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어 "후반부 탈출 장면이 강렬해서 그것이 가장 큰 도전이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는데, 도착하는 첫 날부터 도전이었다. 가는 시간도 너무 오래 걸리고 모든 것들이 정말 힘들었지만 재밌고 즐거웠다"면서도 "사실 이렇게 말씀드리면 실망하실 수도 있지만 돼지고기 못 먹는게 가장 힘들었다. 종교적인 문제로 금지해서. 사실 음식이 가장 힘들었다"고 덧붙였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모가디슈'에서는 이전 영화들과는 다르게 북한 림용수 대사(허준호), 태준기 참사관(구교환) 등의 대사가 자막으로 표현된다. 류승완은 북한말을 자막으로 표기한 이유에 대해 "영화 '베를린'을 만들고 나서 대사가 안 들린다는 지적을 많이 들었다"고 답했다.

그는 "아무래도 북한 말투는 단어를 구사하는 방식이나 발음 체계들이 차이가 크게 나는 것 같다. 어린 시절에는 드라마나 TV뉴스 같은 대중문화에서 북한 말들이 많이 들렸는데, 요금은 많이 적어지고 희화화되기도 했다"며 "또, 젊은 세대들이 북한을 다른 국가로 인지하고 있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북한에 대해 접근할 때 이전 세대 방식처럼 통일의 대상으로 보는 것이 아니라 지금 있는 그대로의 북한을 보고 있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지금 소말리아가 여행 금지 국가라 못 가지 않나. 일반인이 가지 못하는 것은 모가디슈나 평양이나 마찬가지다. 이번 영화에서 북한을 접근할때 온전히 타국으로 인지하는게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그게 관객들이 인물들 이해하기도 빠를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류승완 감독은 "제 의도와 이 영화에서 표현된 게 거의 일치하다고 본다. 이 영화를 보시고 관객 개개인의 감상이 다르겠지만, 여러분이 받으신 느낌들이 맞으실 거라고 생각이 든다"며 "극장에서 체험하실 수 있는 작품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극장에서 봐 주신다면 만든 사람으로서 감사할 것 같다"고 당부했다.

'모가디슈'는 개봉 당일인 28일부터 아이맥스(IMAX), 스크린X, 포디엑스(4DX), 포디엑스 스크린(4DX Screen) 등 다양한 포맷의 상영관에서 즐길 수 있다. 박경혜는 "시사회 보고 나서 포디엑스(4DX), 아이맥스 버전 또 보고싶다 생각하면서 나왔다. 관객분들도 그렇게 생각하시지 않을까 싶다. 다양하게 N차 관람 즐겨주셨으면 한다"고 전했다.

1991년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 고립된 이들의 극적인 이야기, 영화 '모가디슈'는 오는 28일 개봉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