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6 13:26 (화)
롯데온 "피아노·DIY·원예까지, 취미 총 집합"
상태바
롯데온 "피아노·DIY·원예까지, 취미 총 집합"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07.30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되며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실내 취미 생활 관련 상품들의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롯데온은 "실내 취미 용품 매출도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맞춰 수요가 변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지난해 12월 5인 이상 집합금지 정책이 처음 시행되었을 때 취미 용품 매출은 역대치를 기록하며, 11월과 비교해 77.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또한, 이번 달에도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시행의 영향으로 취미용품 매출이 지난해 대비 70.6% 높게 나타나고 있으며, 관련 매출은 지속 증가하는 분위기다. 더불어 롯데온의 7월 검색어 순위에서도 취미용품 관련 상품이 상위권에 등장했다.
 

[사진=롯데쇼핑 제공]
[사진=롯데쇼핑 제공]

 

특히, 최근에는 오랜 실내 활동으로 인해 취미 용품의 수요도 다양해지고 있다. 롯데온에 따르면 지난해에는 악기 및 피규어 등의 매출이 전체 매출에서 70%를 차지했지만 올해는 보석십자수, 칼림바, 오카리나 등 기존에 자주 접하지 않았던 취미 용품에서도 매출이 증가하는 추세다. 십자수, 명화 그리기 등 DIY 상품의 이번 달 매출은 지난 해와 비교해 220.7% 증가했으며, 원예·가드닝 매출도 166.3%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온은 "당분간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취미 용품 관련 상품 기획전을 진행한다"고 30일 밝혔다. 내달 8일까지 ‘악기 모음전’을 진행해 ‘야마하 디지털 피아노+스탠드’, ‘삼익 그렉베넷 클래식 기타’, ‘영창 알버트웨버 바이올린’을 판매한다. 8월에는 주차별로 취미 용품 행사를 진행해 피아노, 키보드, 칼림바, 오카리나 등을 포함한 다양한 악기와 DIY 그리기, 가드닝 상품의 기획전도 계획 중이다.

최현지 롯데온 홈리빙팀장은 “지난해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지며 취미 생활에 대한 관심이 꾸준히 높아지고 있었으나, 이번 달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강화로 다시 취미 생활을 시작하려는 분들이 많아지고 있다“며 “올해는 지난해와 달리 이색 취미 용품도 많은 관심을 받고 있어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다양한 악기와 DIY 그리기, 원예 및 가드닝 등의 상품에 집중해 행사를 기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