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6 18:31 (월)
CJ온스타일, 미국 명품 브랜드 '센존 블루라벨' 론칭
상태바
CJ온스타일, 미국 명품 브랜드 '센존 블루라벨' 론칭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09.01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CJ온스타일이 미국 하이엔드 토털 패션 브랜드 ‘센존(ST.JOHN)’과 단독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고 오는 4일 고품격 토털 패션 브랜드 ‘센존 블루라벨’을 론칭한다. 올 하반기 패션·뷰티 포트폴리오를 대폭 강화해 통합 플랫폼 성장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는 CJ온스타일 ‘센존 블루라벨’ 론칭은 이러한 행보의 본격 신호탄이다.

CJ온스타일은 "우선 하이엔드급 브랜드 운영을 통해 기존 TV홈쇼핑의 강점인 합리적인 가격대의 제품부터 중·고가대 브랜드까지 섭렵해 더욱 강력한 패션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게 됐다. 아울러 매력적인 글로벌 브랜드를 앞세운 차별화된 상품력을 기반으로 모바일퍼스트 전략에도 더욱 힘이 실릴 예정"이라고 1일 밝혔다.

이어 "‘센존 블루라벨’과 더불어 미(美) 대통령의 수트라고 불리는 브룩스 브라더스 론칭도 앞두고 있는 등 패션 브랜드의 자산 경쟁력을 더욱 끌어올려 올해 약 1조원 대의 패션 브랜드 취급고를 올리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사진=CJ온스타일 제공]
[사진=CJ온스타일 제공]

 

센존은 1962년 설립된 아메리칸 클래식 스타일의 명품 여성복 브랜드다. ‘오프라 윈프리’, ‘미쉘 오바마’, ‘힐러리 클린턴’ 등 미국 내 영향력 있는 여성들이 즐겨 입는 옷으로 알려졌으며, 니트 한 벌에 수백만 원을 호가할 정도로 고가의 가격대로 구성됐다.

CJ온스타일은 센존의 하이퀄리티 철학은 유지하면서도 트렌디한 감각을 더해 잡화부터 고급 의류까지 취급하는 토털 패션 브랜드 ‘센존 블루라벨’을 새롭게 선보인다. 4일 오전 10시 20분에 첫 공개되는 ‘센존 블루라벨’ 방송에서는 명품 업계 인플루언서인 스타일리스트 ‘정윤기’가 출연해 브랜드 고유의 색을 소개할 예정이다. 또한 시그니처 부띠크 스토어 컨셉의 무대를 꾸려 보는 고객들로 하여금 센존 매장에 직접 방문한 듯한 느낌을 선사할 계획이다.

이날은 센존의 잡화 라인을 먼저 선보인다. 기존 홈쇼핑 방송에서는 볼 수 없었던 최고급 소재로 제작된 잡화 상품들로 ‘센존 블루라벨 재키 듀오21 백’, ‘센존 블루라벨 디어스킨 클래시 로퍼’, ‘센존 블루라벨 울실크 더블페이스 스타일러’ 등 총 9종이 준비됐다. 9월 마지막 주에는 ‘캐시미어 니트’, ‘와이드 팬츠’ 등 센존 특유의 그윽한 분위기와 우아한 실루엣이 돋보이는 FW(가을 겨울) 의류 상품도 판매된다.

이선영 CJ온스타일 브랜드 사업부 상무는 “센존의 국내 사업 파트너로 CJ온스타일이 낙점된 것은 베라왕, 칼 라거펠트 등 기존 해외 라이선스 사업의 뛰어난 성과와 함께 물론 전통 패션 업체와 견주어도 손색없는 패션 철학과 품질력, 타깃 고객의 충성도 등이 높이 평가됐기 때문”이라며 “센존 블루라벨을 통해 업그레이드된 포트폴리오 운영으로 차별화된 국내 패션 사업자로서 입지를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