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1 10:03 (수)
CJ온스타일, 협력사와 '친환경 포장' 캠페인 진행
상태바
CJ온스타일, 협력사와 '친환경 포장' 캠페인 진행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09.02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CJ온스타일이 오는 6일 자원순환의 날을 맞아 협력사들과 함께 과대포장 방지를 위한 ‘에코 패키징 투게더’ 캠페인에 적극 나선다.

CJ온스타일은 지난해부터 소비자와 협력사를 대상으로 '에코 패키징 투게더' 캠페인을 통해 친환경 포장재 사용 인식이 확대될 수 있도록 알리고 있다. 이는 환경부의 ‘유통포장재 감량 및 운송포장재 올바른 분리배출’ 사업 참여 일환이다.

CJ온스타일은 "자원순환의 날을 앞두고 협력사들에 최적의 포장 규격 및 가이드를 다시 한번 안내함으로써 자원 낭비 방지에 동참해 줄 것을 독려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뿐만 아니라 직매입 등 센터배송 상품의 경우에는 9월부터 점차적으로 포장재를 비닐테이프에서 친환경 종이테이프로 교체하고, 올해 안에 전환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사진=CJ온스타일 CI]
[사진=CJ온스타일 CI]

 

CJ온스타일은 유통업계 최초로 포장 공간 비율 등 규격을 통일시켜 과대포장을 방지할 수 있도록 협력사에 포장 가이드를 제공하고 있다. 포장 기준을 정하면 자연스럽게 과대포장을 줄일 수 있게 되고 친환경에 한걸음 나아갈 수 있다는 것이다. 화장품과 유리용기, 주방가전 등 파손 위험성이 높은 상품과 섬유, 잡화류 등 파손 위험성이 낮은 상품을 구별해 상품에 따른 포장 공간 비율과 포장 회수 등의 가이드가 적용된다. 가이드에는 종이테이프, 종이 완충재 등 친환경 포장 소재를 사용하는 내용도 담고 있으며, 현재 약 9000여개 중소 협력사가 동참하고 있다.

CJ온스타일은 이외에도 지난 6월에는 소비자가 쉽게 분리배출을 할 수 있도록 돕는 ‘이지 오픈 테이프’를 도입했으며, 카카오톡이나 문자 메시지, 배송 박스에 ‘고객용 올바른 분리 배출 안내 문구’를 새겨 소비자들의 캠페인 동참도 독려하고 있다.

임재홍 CJ온스타일 고객서비스담당 사업부장은 “CJ온스타일은 포장 재질 개선,분리배출 캠페인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고객과 협력사의 참여를 적극적으로 이끌어내고 있다”며 “특히 ESG위원회 신설 등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중심 경영 활동이 본격화된 만큼 더욱 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충실히 이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J온스타일은 2017년 7월 업계 최초로 비닐 에어캡 대신 종이 완충재와 친환경 보냉 패키지, 종이 행거 박스와 TV홈쇼핑 업계 최초로 100% 종이로 된 친환경 포장재인 ‘에코 테이프리스 박스’를 도입해 운영하고 있으며, 포장재 개봉 및 분리배출 편의성을 높인 ‘이지 오픈 테이프’도 선제적으로 도입했다. CJ온스타일이 친환경 포장재 도입으로 지금까지 저감한 플라스틱 폐기량은 이미 총 38.9톤에 달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