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7 22:06 (금)
롯데마트, 지역 농가 살리는 '상생 농산물' 기획전
상태바
롯데마트, 지역 농가 살리는 '상생 농산물' 기획전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09.28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롯데마트가 일부 흠으로 명절 선물세트가 되지 못한 농산물 소비 촉진을 위해 ‘상생 사과·배·인삼’을 선보인다.

롯데마트에 따르면 올해는 특히 빨라진 명절과 수확기의 장마로 인해 홍로 사과의 흠과 비율이 전년대비 15% 이상 늘었다. 배의 경우에는 흠과 비율이 30% 이상 늘어나면서 수확량의 1/3만이 선물세트 상품이 될 수 있었다. 이는 선물세트용 사과와 배를 수확하는 시기에 비가 많이 내리면서 사과의 색깔이 충분히 붉어지지 못했고, 거친 바람에 배가 서로 부딪히며 상처가 많이 생겼기 때문이다.

 

[사진=롯데쇼핑 제공]
[사진=롯데쇼핑 제공]

 

인삼의 경우, 2년째 지속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인삼 가공품의 수요 하락, 산지 소비 감소 등과 맞물려 재배 농가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정상 상품 대비 외관이 고르지 않은 인삼들의 경우 50% 이상 시세가 급락하였으며, 산지 축제로도 처리할 수 없는 상황인지라 농가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이에 롯데마트는 "맛과 품질은 그대로이나 다소 작고 흠집이 있는 상품들을 저렴하게 판매하는 ‘상생의 장’을 만들어 지역 농가 활성화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기존에는 해당 상품들이 특상품에 비해 품질이 다소 미흡하다는 의미로 ‘B+’라는 상품명을 사용했으나, 이제는 작물의 가치와 의미에 더욱 집중한다는 뜻을 담아 ‘상생’이라는 새로운 이름을 붙였다"고 28일 밝혔다. ‘상생 사과·배·인삼’은 오는 30일부터 롯데마트 전점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영구 롯데마트 신선식품 1부문장은 “명절 선물세트와 수확기 장마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농가를 위한 상생 행사를 준비했다”며 “향후에도 다양한 상생 상품들을 기획해 롯데마트가 농가에 도움이 되고 소비자에게 사랑받는 ‘가치 소비의 장’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