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7 22:06 (금)
hy 유통전문기업 전환 박차, 논산 새 거점 삼는다
상태바
hy 유통전문기업 전환 박차, 논산 새 거점 삼는다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1.09.28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의겸 기자] hy(구 한국야쿠르트)가 유통전문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한 대규모 투자에 나선다. 

hy는 28일 충청남도 그리고 논산시와 ‘신물류소 및 신공장 구축’을 위한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식은 김병진 hy 대표이사와 양승조 충청남도 도지사, 황명선 논산시 시장, 김형도 충청남도의회 도의원, 구본선 논산시의회 의장이 참석한 가운데 hy 논산공장에서 열렸다. 

이번 협약에 따라 hy는 논산시 일대에 신규 물류, 생산 인프라를 구축한다. 2024년 5월까지 총 1170억 원을 투자한다. 충청남도와 논산시는 행·재정적 지원으로 사업 추진을 돕는다. 

먼저 동산일반산업 단지 내 2만4793㎡(연면적 7500평) 규모 물류센터를 신설한다. 최신 IT기술을 적용한 자동화 시설로 완공 시 일평균 20만 건 이상 물류처리가 가능하다. 전사적 디지털 전환을 결합해 풀필먼트 서비스 제공을 위한 전초기지로 활용한다. 2017년 완공된 신갈물류소에 영호남과 수도권을 잇는 논산물류소가 더해짐에 따라 물류 효율성도 높아질 전망이다.

[사진=hy 제공]
[사진=hy 제공]

급증하는 균주 B2B(business to business, 기업 간 거래) 수요에 맞춰 다목적 프로바이오틱스 플랜트도 추가 건립한다. 경기도 평택 공장 내 위치한 시설에 이은 2호 플랜트다. 1만8612㎡(연면적 5600평) 규모 신공장에는 프로바이오틱스 분말화를 위한 동결건조기 4기를 설치한다. 소재 생산량을 60% 가량 늘려 거래량을 확대한다. 기존 논산 공장은 호상형 프로바이오틱스 전문 생산 공장으로 최신화할 계획이다. 

김병진 hy 대표이사는 “오늘 협약식은 민관이 함께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며 비즈니스를 수행하는 좋은 선례로 남을 것”이라며 “이번 투자를 통해 논산에 갖춰질 생산·물류 인프라를 유통전문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전초기지로 만들겠다”고 힘줬다. 

hy는 사명 변경 이후 사업구조를 빠르게 전환하고 있다. 5월에는 프로바이오틱스 균주 B2B 사업 본격화 위해 전용 브랜드 ‘hyLabs’를 론칭했다. 7월에는 자사 냉장 물류망을 제휴사에 빌려주는 물류 사업 ‘프레딧 배송서비스’를 오픈했다. 최근에는 통합 물류체계 구축을 위해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 손잡고 IT 플랫폼을 구축 중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