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3 22:27 (일)
아모레퍼시픽미술관, 현대미술 기획전 '메리 코스: 빛을 담은 회화' 개최
상태바
아모레퍼시픽미술관, 현대미술 기획전 '메리 코스: 빛을 담은 회화' 개최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1.11.01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이 현대미술 기획전 '메리 코스: 빛을 담은 회화'를 개최한다.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은 "이번 전시는 한국에서 처음 선보이는 미국 캘리포니아 출신 작가 메리 코스의 개인전으로, 2일부터 2022년 2월 20일까지 서울 용산 아모레퍼시픽미술관에서 열린다"고 1일 밝혔다.

 

[사진=아모레퍼시픽미술관 제공]
[사진=아모레퍼시픽미술관 제공]

 

메리 코스(Mary Corse, 1945-)는 지난 60년 간 ‘빛’을 주제이자 재료로 삼아 열정적으로 탐구하며, 회화에 빛을 담아내고자 여러 재질과 기법을 실험해 왔다. 작가는 관람자의 인식과 위치에 따라 끊임없이 변화하는 화면을 만들어냈다. 작품을 제작하는 작가와 감상하는 관람객의 주관적인 인식은 작업의 주요 주제였으며, 작가는 “예술은 벽에 걸려있는 작품이 아니라, 관람자의 인식”이라고 말한 바 있다.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미술관(Los Angeles County Museum of Art, 2019), 뉴욕 휘트니 미술관(Whitney Museum of American Art, 2018), 디아 비콘(Dia: Beacon, 2018)에서의 전시를 포함하여 다수의 개인전을 가졌다.

아모레퍼시픽미술관에 따르면 이번 전시에는 1960년대 중반 초기작부터 2021년 최신작까지 작품 세계 전반을 아우르는 대표작 총 34점이 출품됐고, 10미터 이상 크기의 회화를 비롯한 여러 대형 작품들도 한 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다. 미술관 여섯 개의 전시실 ‘빛 회화’, ‘흰 빛 회화’, ‘색채 회화’, ‘검은빛 회화’, ‘검은흙’ 등 작품을 시리즈로 나누어 구성하여, 작가의 다양한 시도를 폭넓게 살펴볼 수 있도록 했다.

메리 코스는 “한국 첫 전시를 아모레퍼시픽미술관에서 선보일 수 있어 영광이다. 멀리 떨어져 있지만 제 작품을 통해 많은 한국 관람객과 공감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시 개최 소감을 전했다.

아모레퍼시픽미술관은 "메리 코스의 대표작을 한자리에 선보이는 이번 전시를 통해, 미술 작품에 보이는 빛을 새로운 인식의 차원에서 바라보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제언했다. 전시는 안전한 관람을 위해  아모레퍼시픽미술관 홈페이지를 통한 온라인 사전 예약제로 운영된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