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0 22:04 (금)
박인비, KIA 클래식 1R 공동 7위 '미국 첫 우승 시동'
상태바
박인비, KIA 클래식 1R 공동 7위 '미국 첫 우승 시동'
  • 신석주 기자
  • 승인 2014.03.28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기 없이 버디 3개 기록...선두와 2타차 유지

[스포츠Q 신석주 기자] 박인비(26 KB금융그룹)가 올 시즌 미국 무대 첫 우승을 향해 순항했다.

박인비는 2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칼스배드의 아비아라GC(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3개만을 기록하며 3언더파 69타로 공동 7위에 올랐다.

미국 첫 대회였던 JTBC 파운더스컵에서 공동 10위로 기분 좋게 출발한 박인비는 10번 홀에서 라운드를 시작했다.

첫 홀에서 버디를 뽑은 박인비는 이후 파 행진을 벌이며 좀처럼 타수를 줄이지 못하고 전반 홀을 마쳤다. 후반 라운드에서도 비슷한 형태가 지속됐다.

▲ 박인비는 28일 KIA클래식 1라운드에서 3언더파를 기록하며 공동 7위에 올라 우승 가능성을 높였다. [사진=LPGA투어 홈페이지 캡처]

1번 홀에서 버디를 기록한 이후 계속해 파를 세이브한 박인비는 마지막 홀인 9번 홀에서 어렵게 버디를 추가해 3타를 줄이며 렉시 톰슨(미국) 등 5명과 공동 7위권을 형성했다. 선두와 2타 뒤진 박인비는 역전 가능성을 열어뒀다.

퍼팅이 다소 불안했던 박인비는 버디 기회를 놓친 것이 아쉬운 부분이지만 보기를 범하지 않는 안정적인 경기를 펼쳤다는 점은 그나마 다행이다.

‘핑크공주’ 폴라 크리머(미국)와 마리아조 우리베(콜롬비아)가 5언더파 67타를 기록하며 선두권을 형성했다.

태극 낭자 중에서는 이미향(21 볼빅)이 가장 좋은 성적을 보였다. 이미향은 버디 6개, 보기 2개를 묶어 4언더파 68파를 적어내 펑샨샨(중국), 크리스티 커(미국)와 함께 공동 3위에 올랐다.

박세리(37 KDB금융그룹), 유소연(24 하나금융그룹), 유선영(26 정관장)은 2언더파 70타를 쳐 스테이스 루이스, 미셀 위(이상 미국) 등과 함께 공동 12위에 자리했다.

한편 박인비와 세계 랭킹 1위 자리를 놓고 경쟁을 펼치던 수잔 페테르센(33 노르웨이)은 허리 통증을 이유로 KIA 클래식에 기권했다.

chic423@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관련기사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