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16 20:25 (월)
프로배구 올스타전 귀환, 의미 더하고 곱한 V리그 진액
상태바
프로배구 올스타전 귀환, 의미 더하고 곱한 V리그 진액
  • 김의겸 기자
  • 승인 2022.01.23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스포츠Q(큐) 글 김의겸·사진 손힘찬 기자] 3년 만에 돌아온 프로배구 올스타전은 버라이어티(variety, 다양성) 리그를 표방하는 V리그, 특히 2021~2022시즌 V리그가 지닌 의미를 모두 응축한 진액 같은 무대였다.

23일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2021~2022 도드람 V리그 올스타전이 열렸다. 

해를 거듭할수록 인기 고공행진 중인 프로배구. 특히 올 시즌은 여자배구 국가대표팀의 2020 도쿄 올림픽 4강신화, 신생팀 광주 페퍼저축은행의 창단 등으로 그 인기에 불이 붙었다.

지난 두 시즌을 거치면서 여자부 평균 시청률 1%를 돌파하는 등 프로배구는 겨울철 스포츠 강자로 입지를 탄탄히 다졌지만 별들의 잔치인 올스타전은 열리지 않아 진한 아쉬움을 자아냈다.

3년 만에 V리그 올스타전이 열렸고, 많은 팬들이 운집했다.
한국배구연맹(KOVO)과 올스타 선수들은 팬들을 즐겁게 하기 위해 몸을 사리지 않았다.

2019~2020시즌에는 도쿄 올림픽 최종예선 일정과 겹쳐서, 지난 시즌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진행하지 못했다.

3년만의 올스타전 개최 소식에 팬들은 들떴다. 김연경이 해외로 돌아간 상황에서 최고스타로 부상한 김희진(화성 IBK기업은행)은 팬 투표에서 11만 표 이상 얻어 역대 최다득표자로 등극했다. 페퍼스타디움 정원 50%에 한해 열린 티켓 예매(2679장)는 오픈하고서 1분도 되지 않아 매진됐다. 이날 총 2850명이 입장했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오랜만에 팬들과 직접 호흡할 수 있는 올스타전을 개최하며 심혈을 기울였다. 의미에 의미를 더해 꼭꼭 눌러담아 다채로운 볼거리로 종합 선물세트 같은 무대를 꾸몄다.

그동안 프로 구단이 없던 광주를 연고지로 올해 창단한 막내 구단 광주 페퍼저축은행의 홈구장에서 축제를 열었다. 호남 지역에서 처음 벌어진 올스타전이라는 의미도 깃들었다.

전날 올스타 선수들은 광주 송정초 유소년팀 선수들을 만나 선물을 증정하고 체육관 방역 및 도색 봉사를 벌이기도 했다. 이날 경기에 초청된 송정초 선수들은 전광판에 자신들의 얼굴이 나오자 환호했다.

임성진은 미국춤 세리머니를 펼치고, 몸을 사리지 않는 플레이로 박수 받았다.
이소영(왼쪽)은 경기력과 오락성 양면에서 활약했다.
남녀 선수가 섞여 뛰는 혼성 경기는 올스타전만의 묘미다.

지난 2년 응어리를 풀기라도 하듯 이 시국 방역수칙을 지키는 선에서 최대한 팬들과 소통하고자 했다. 

팬들이 실시간으로 선수들에게 소원을 요청하고, 즉석에서 수리하는 사전행사를 시작으로 예열하더니 지난해 열풍을 일으킨 댄스 경연대회 '스트릿 우먼 파이터' 우승팀 홀리뱅의 축하공연이 이어졌다.

투표로 선정된 양 팀 선수 28명과 자문위원 추천으로 합류한 12명까지 총 40명의 올스타가 화려하게 등장한 뒤 또 다른 의미의 행사가 뒤따랐다. 도쿄 올림픽 멤버들이 1976 몬트리올 올림픽에서 한국 구기종목 사상 최초로 (동)메달을 목에 건 대선배들을 기리는 자리를 마련했다. 몬트리올 대회와 도쿄 대회 경기 영상을 교차편집한 헌정 콘텐츠는 색다른 감동을 자아냈다.

김연경(가운데)이 2020 도쿄 올림픽 4강신화 주역들과 함께 등장, 1976 몬트리올 올림픽 동메달을 목에 건 선배들을 기리는 행사에 참여했다.

팬들의 예상을 깨는 스타들의 깜짝 등장도 볼거리 중 하나였다. 

지난해 국내외 활약에 힘입어 국제배구연맹(FIVB) 제휴 매체 발리볼월드닷컴으로부터 올해의 여자선수로 선정된 김연경이 대표팀 동료들과 함께 코트를 밟았으니 팬들에겐 선물이나 다름없었다. 경기 중에는 관중석에 있던 걸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 츄가 교체 투입돼 서브에이스를 기록하기도 했다. 츄는 V리그 후원사 중 하나인 동아오츠카 '포카리스웨트' 모델이기도 하다.

그동안 화끈한 세리머니로 축제 분위기를 띄웠던 이재영·다영(PAOK 테살로니키) 쌍둥이는 없었지만 이다현, 정지윤(이상 수원 현대건설), 이윤정(김천 한국도로공사) 등 새롭게 인기를 얻고 있는 젊은 선수들이 쉴 새 없이 춤으로 흥을 돋웠다. 케이타(의정부 KB손해보험)의 여자부 경기 난입, V-스타 대신 투입된 심판진의 활약, 폭소를 자아낸 억지 비디오판독 등 올스타전만의 전통적인 오락요소 역시 빼놓고 이야기할 수 없다.

강성형(가운데) 현대건설 감독은 소속팀 제자 이다현(오른쪽), 정지윤과 함께 댄스 세리머니를 했다.
강성형(가운데) 현대건설 감독은 소속팀 제자 이다현(오른쪽), 정지윤과 함께 댄스 세리머니를 했다.
[사진=KOVO 제공]
이달의 소녀 츄가 깜짝 등장해 서브에이스를 기록했다. [사진=KOVO 제공]

이날 최우수선수(MVP)와 서브퀸 2관왕에 등극한 이소영은 "그동안 팬 투표는 해도 올스타전은 열리지 않아 아쉬웠는데, 이번에 팬들과 즐길 수 있어 좋았다. 뭔가 이벤트를 해드릴 수 있어 감사했다"며 "선배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할 때 '잘 보고 있다. 부상 없이 뛰는 게 가장 중요하다'는 덕담을 들었다. 이렇게 직접 챙겨드릴 수 있는 기회를 얻은 데 감회가 새로웠다.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남자부 MVP 임성진(수원 한국전력)은 "(2018~2019시즌 올스타전 MVP) (서)재덕이형에게 뭘 해야 하냐고 물으니 '네가 하고 싶은 걸 하라'고 했다. 자기 전까지 고민했고, 오늘 아침 친구들과 이것 저것 준비했다. 즉흥적으로 '미국춤'이라도 보여드린 것 같아 다행이다. 긴장감 없이 장난 치면서 경기해 색다른 경험이었고, 또 나오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