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7 22:06 (금)
키움 이정후-삼성 원태인, 컴투스프로야구 공식 모델로
상태바
키움 이정후-삼성 원태인, 컴투스프로야구 공식 모델로
  • 안호근 기자
  • 승인 2022.01.24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원태인(삼성 라이온즈)과 이정후(키움 히어로즈), 한국 프로야구를 짊어질 두 스타가 컴투스 모바일 야구 게임 ‘컴투스프로야구(컴프야)’와 함께 한다.

송재준, 이주환 대표의 컴투스는 24일 “자사가 개발하고 서비스하는 인기 모바일 야구 게임 ‘컴투스프로야구’의 신규 시즌 공식 모델로 이정후와 원태인 선수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오는 ‘2022 KBO리그’ 개막에 앞서 시즌 업데이트를 준비 중에 있는 ‘컴프야’는 한발 먼저 올해 게임의 대표 얼굴로 활약할 공식 모델을 공개하며 새 시즌에 대한 팬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사진=컴투스 제공]

 

3년 연속 컴프야의 공식 모델로 선정된 이정후와 올해 처음으로 합류한 원태인은 각각 KBO를 대표하는 간판급 선수들이다. 출중한 실력은 물론 준수한 외모까지 겸비해 차세대 야구계를 이끌어갈 프랜차이즈 스타로 각광받고 있다.

이정후는 지난 시즌까지 4년 연속 글든글러브를 수상할 정도로 절정의 기량을 뽐내고 있다. 올 시즌 타율 0.360으로 아버지 이종범 LG 트윈스 코치와 함께 세계 최초 부자 타격왕에 오르는 영예를 안았다.

원태인은 지난해 3년차 시즌 14승 7패 평균자책점(ERA) 3.06로 커리어 하이를 달성하며 국내 최고 우투수로 거듭났고 프로야구를 대표하는 선수로 컴프야의 모델로도 선정됐다..

이들 공식 모델들은 게임의 메인 타이틀 이미지와 앱 아이콘 등 다양한 영역을 장식할 예정이며, 홍보 영상을 활용한 광고 및 게임 이벤트를 통해서도 많은 야구팬들과 게임유저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계획이다.

컴투스 관계자는 “국내 프로야구 무대에서 탄탄한 기본기와 패기 넘치는 플레이로 야구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두 선수가 게임에 새로운 활력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20번째 시리즈 개막을 앞두고 있는 컴프야는 KBO리그의 모든 경기를 손안에서 생생하게 즐길 수 있는 3D 모바일 야구 게임이다. 현존하는 KBO리그의 10개 구단뿐 아니라 원년부터 현재까지의 모든 선수 데이터, 실명, 사진 및 현 시즌 KBO리그의 일정을 게임 속에서 그대로 만날 수 있다. 또 매해 개막 시즌에 맞춰 선수들의 리그 성적 데이터를 활용한 다양한 라이브 콘텐츠도 제공하며 리얼 야구 게임의 묘미를 선사하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