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3 18:02 (토)
CJ온스타일, 업계 최초 패션 '1조 클럽' 입성
상태바
CJ온스타일, 업계 최초 패션 '1조 클럽' 입성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2.02.09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CJ온스타일(CJ ENM 커머스부문)이 업계 최초로 패션 ‘1조(兆) 클럽’에 입성했다.

CJ온스타일은 "코로나19로 패션 소비가 위축되고 있는 가운데 2021년 CJ온스타일 패션 취급고는 전년 대비 약 13% 신장하며 1조 원을 돌파했다"고 9일 밝혔다.

CJ온스타일에 따르면 패션 버티컬 플랫폼과 전문 패션기업 사이에서 종합몰인 CJ온스타일의 ‘1조 클럽’ 가입은 지난해 모바일 중심 사업 전환을 선포하며 여성 패션 온라인 소비를 주도하고, 프리미엄 브랜드를 영입해 브랜드력을 강화한 결과다.

 

[사진=CJ온스타일 제공]
[사진=CJ온스타일 제공]

 

CJ온스타일은 "기존 홈쇼핑에서는 볼 수 없던 패션업계 거장과의 협업으로 프리미엄 패션 대중화를 추구하고 가성비와 실용성, 소재와 디자인에 강점을 가진 PB 브랜드를 육성하며 차별화를 꾀한 것이 주효했다. 지난해 패션 취급고 중 단독 브랜드 비중은 약 40%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CJ온스타일은 올해 고성장이 예상되는 40대 이상 여성 온라인 패션 시장을 겨냥해 입지를 강화할 계획이다. 단독 브랜드는 외부 채널(오프라인, 온라인 D2C 등)로 판매를 다각화해 독립 사업모델을 구축하고, 캐주얼·스포츠·언더웨어·잡화 등 카테고리 전문성을 강화할 수 있는 브랜드를 지속 발굴·육성할 예정이다.

CJ온스타일은 올해 패션 신성장 동력으로 라이선스 브랜드 독자 사업화와 모바일 패션 상품군 강화에 집중한다. 미국 최초의 기성복 브랜드 ‘브룩스 브라더스’, 남성 토탈 패션 브랜드 ‘다니엘크레뮤’, 이탈리아 명품 패딩 ‘콜마르(Colmar)’ 등 남성·스포츠 브랜드 중심으로 오프라인 사업을 본격화하고 무신사, 29CM 등 패션 버티컬 플랫폼과의 협업도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자사몰 운영을 통해 라이선스 브랜드의 독자 사업화에 총력을 가한다.

패션 사업의 모바일화 일환으로 지난 1월 MZ 세대를 겨냥한 모바일 전용 패션 PB인 ‘선샤이너(SUNSHINER)’를 신규 론칭, 기존 라이선스 보유 브랜드의 모바일 상품군을 강화해 부가 수익 확보에도 집중한다. 상반기 내 ‘콜마르 골프 컬렉션’과 기존 라이선스 브랜드인 ‘장 미쉘 바스키아 골프’의 하이엔드급 골프웨어 브랜드의 신규 론칭을 추진하며, 더불어 지난해 전략적 투자를 단행 명품 해외 직구 플랫폼사 ‘애트니(ATNY)’와 협업도 강화한다.

이선영 CJ온스타일 브랜드사업부 경영리더는 “매력적인 브랜드와 차별화된 상품 시너지가 맞물리며 패션 취급고가 처음으로 1조원을 돌파했다”며 “올해는 라이선스 브랜드 독자 사업화와 모바일 상품군 강화라는 투 트랙 전략으로 고성장이 전망되는 40대 여성 패션 시장 내 입지를 굳힐 것”이라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