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6 22:23 (월)
라네즈, 블루 히알루론산 국제 학술 심포지엄 개최
상태바
라네즈, 블루 히알루론산 국제 학술 심포지엄 개최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2.02.15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아모레퍼시픽 기능성 뷰티 브랜드 라네즈가 15일 국제 학술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아모레퍼시픽은 "라네즈 뷰티 라이프 연구소가 주최한 이번 심포지엄은 ‘블루 히알루론산: 히알루론산의 새로운 시대–피부 장벽과 리페어에 대한 혁신적 연구’(Blue Hyaluronic Acid: New Era of Hyaluronic Acid-Innovative Research on Skin Barrier and Repair)’를 주제로 온라인 학술대회(Webinar) 방식으로 진행됐다"고 15일 밝혔다.

아모레퍼시픽에 따르면 블루 히알루론산은 아모레퍼시픽이 1984년 발효 히알루론산 개발을 시작으로 38년간 연구를 통해 완성한 피부보습성분으로 2월 출시예정인 라네즈 워터뱅크 제품의 대표 성분이다. 심포지엄에서는 외부환경 및 라이프스타일의 변화가 피부 장벽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학술적 연구 결과와 함께 블루 히알루론산의 기술력을 소개했다.

 

[사진=아모레퍼시픽 제공]
[사진=아모레퍼시픽 제공]

 

첫번째 연사로 나선 피부노화분야 석학 독일 라이프니츠-환경의학연구소(IUF) 장 크루트만 교수는 ‘피부 노화와 엑스포좀(Exposome)’에 대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크루트만 교수는 “엑스포좀이란 인간이 태어나 사망에 이르기까지 받는 모든 비유전 인자의 노출 총량을 의미한다”며 “피부 노화를 흔히 유전적 인자의 결과로 인식하지만 자외선, 대기 오염, 담배 연기 등 외부적인 요소, 즉 엑스포좀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임계화(吕辰鹏) 아모레퍼시픽 상해 D&I 센터 수석 연구원은 ‘라이프스타일이 피부 장벽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소개했다. 임계화 연구원은 “피부 스트레스, 디지털 기기의 블루 라이트 등이 피부 장벽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 건조한 피부에 이러한 라이프 스타일이 지속된다면 아무리 채워도 채워지지 않는 ‘스킨 번아웃(Skin Burn-out)’ 상태가 된다”고 설명했다.

마지막 발표를 맡은 박안나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수석연구원은 혁신적인 리페어 보습 성분인 블루 히알루론산을 소개했다. 박안나 수석연구원은 “2월 출시 예정인 라네즈 워터뱅크의 대표 성분인 블루 히알루론산은 2차 발효와 10단계 농축, 정제 과정을 거쳐 기존 히알루론산보다 2000배 작은 크기다. 특히 300% 강력한 리페어 보습 효능으로 피부 건조와 손상된 피부 장벽 개선에 도움을 준다”고 말했다.

행사에 참석한 서병휘 라네즈 뷰티 라이프 연구소 연구소장은 “지난해 ‘레티놀’, ‘슬립뷰티’ 심포지엄에 이어 세 번째로 개최된 이번 심포지엄은 피부 장벽 기능과 관련된 최신 연구성과와 새로운 차원의 리페어 보습 성분인 블루 히알루론산을 소개할 수 있는 뜻 깊은 자리였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다양한 피부 문제를 함께 고민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혁신적인 기술과 제품을 선보이겠다”고 전했다.

한편 2021년 출범한 라네즈 뷰티 라이프 연구소는 현대인의 라이프스타일을 연구하고, 피부와의 연관관계를 분석해 피부 고민에 대한 다양한 솔루션을 제안하는 활동을 하고 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