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9-26 22:23 (월)
엔씨소프트-중앙대병원, '디지털 암 관리센터' 구축 업무협약
상태바
엔씨소프트-중앙대병원, '디지털 암 관리센터' 구축 업무협약
  • 안호근 기자
  • 승인 2022.03.15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엔씨(NC)소프트가 중앙대학교병원과 손잡고 암 관련 디지털 정보를 구축, 암 시기별 개인 맞춤형 헬스케어 제공에 나선다. 

김택진 대표의 NC소프트는 15일 “중앙대학교병원(중앙대병원)과 ‘디지털 암 관리센터(D-CAM 센터)’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NC와 중앙대병원은 14일 중앙대병원에서 ‘디지털 암 관리센터 구축 업무협약식’을 진행했다. 협약식에는 안용균 NC 커뮤니케이션센터 전무, 홍창권 중앙대의료원장, 이한준 중앙대병원장 등이 참석했다.

[사진=엔씨소프트 제공]

 

디지털 암 관리센터에서는 암과 관련된 디지털 정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암 시기별 개인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환자들은 실제 병원과 디지털 센터를 상황에 맞게 활용해 암을 관리 받을 수 있다.

중앙대병원은 센터 구축을 위해 공간 및 전문인력을 제공하고 서비스를 개발하며 엔씨는 이를 후원한다.

안용균 NC 전무는 “디지털 의료 기술이 환자 치료와 건강 증진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이번 협력은 IT 회사와 대학병원 협업의 모범적 사례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덕현 중앙대병원 교수는 “디지털 암 관리센터는 암의 종별, 병기별에 따른 개인 맞춤형 치료를 제공해 암 환자의 웰니스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NC소프트는 이달 사내 어린이집 ‘웃는땅콩’을 신설했다. 2008년 4월 첫 사내 어린이집을 개원, 2013년 판교 R&D센터로 사옥을 이전하면서 시설과 운영인원을 확대한 이후 두 번째 어린이집 ‘알파리움 웃는땅콩’을 추가 개원했다. 신설된 알파리움 웃는땅콩 어린이집은 NC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는 판교 알파리움타워에 위치한다.

[사진=엔씨소프트 제공]

 

NC는 알파리움 웃는땅콩 어린이집을 놀이 중심의 콘셉트로 설계했다. ▲ 만 1세부터 만 5세까지 직원 자녀들이 생활하는 보육 공간 ▲ 부모와 아이들이 자유롭게 이용 가능한 오픈 도서관 ▲ 내부 곳곳에 배치되어 창의력을 자극하는 놀이 공간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아이들의 균형 잡힌 발달을 위해 시각, 청각, 공간감각 자극 등 뇌 성장에 필요한 다양한 요소들을 배치했다.

알파리움 웃는땅콩 어린이집은 영유아 1인당 면적을 법적 기준의 2배 수준으로 설계해 아이들이 여유로운 환경에서 보육을 받으며 생활할 수 있다. 노래 및 창작활동을 할 수 있는 무대를 설치해 아이들의 다양한 경험과 창의 활동을 지원한다. 49인치 모니터 3개를 연결한 미디어월에는 아이들이 참여한 디지털 콘텐츠를 게시한다.

NC 웃는땅콩은 ‘아이와 가정의 행복이 직장의 행복으로 연결되고 나아가 세상에 즐거움을 준다’는 철학 하에 2008년부터 올해로 14년째 운영 중이다. 판교 R&D센터 웃는땅콩의 정원은 200명, 알파리움 웃는땅콩은 100명이다. 최대 300명 직원 자녀 보육을 지원한다.

NC 웃는땅콩은 정부 어린이집 평가인증 제도에서 최우수 평가인 A등급을 받았다. 자체 개발 커리큘럼으로 국제 표준화 기구의 국제 인증 2종(ISO21001, ISO29991)을 획득해 매년 재인증 받고 있다.

구자영 NC 웃는땅콩기획실장은 “웃는땅콩은 아이들을 위한 최선의 교육Ÿ놀이 공간과 더불어 긍정적이고 창의적으로 자랄 수 있도록 교육 커리큘럼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