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1 18:55 (목)
코로나 여파... 아모레퍼시픽, 1분기 영업이익 감소세
상태바
코로나 여파... 아모레퍼시픽, 1분기 영업이익 감소세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2.04.28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올 1분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국내 면세 채널과 중국 법인 매출 부진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감소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2022년 1분기 1조 2628억원의 매출과 1712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9.0%, 영업이익은 13.4% 하락했다"고 28일 밝혔다.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은 전년 동기 대비 7.0% 하락한 1조 165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0.4% 감소한 1580억원으로 마감했다. 아모레퍼시픽 국내 사업은 9.9% 감소한 7328억원의 매출과 10.6% 하락한 112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해외 사업은 6.1% 감소한 4199억원의 매출과 19.5% 하락한 421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사진=아모레퍼시픽 제공]
[사진=아모레퍼시픽 제공]

 

올해 1분기 아모레퍼시픽은 코로나19 재확산 등 불안정한 국내외 환경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었다. 아모레퍼시픽은 "국내 시장에서는 온라인 매출이 20% 이상 성장했으나 면세 매출 하락의 영향으로 전체 매출은 감소했다. 마케팅 비용이 확대되며 영업이익도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아모레퍼시픽에 따르면 2022년 1분기 그룹 전체의 화장품 부문 매출은 1조 1506억원으로 집계됐다. 럭셔리 브랜드는 주요 신제품 사전 출시 등을 통해 온라인 매출이 두 자릿수 성장했다. 프리미엄 브랜드 역시 온라인 채널은 두 자릿수 성장을 기록했으나 전체 매출은 다소 감소했다.

데일리뷰티 브랜드는 미쟝센 ‘살롱10’, 해피바스 ‘스킨유’ 등 프리미엄 라인을 중심으로 온라인 매출이 성장했다. 그러나 수익성 개선을 위한 상품 포트폴리오 재정비로 오프라인 매출이 하락하며 전체 매출은 감소했다.

해외 시장에서는 코로나19 재확산의 여파로 아시아 지역 매출이 감소하며 전체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하락했다. 중국에서는 코로나19 재확산의 여파로 10% 가량 매출이 하락했다. 기타 아시아 지역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되며 전체 매출이 하락했다.

북미에선 설화수와 라네즈 등 주요 브랜드의 선전으로 매출이 63% 성장하는 성과를 거뒀다. 유럽에서는 향수 브랜드의 매출 감소로 전체 매출이 하락했다. 라네즈가 온라인을 중심으로 매출이 증가하며 유럽 시장에서 브랜드 경쟁력을 높였다.

코로나19 영향으로 로드숍도 타격을 입었다. 이니스프리는 블랙티 유스 인핸싱 앰플, 레티놀 시카 앰플 등 고기능성 제품군을 강화했지만 면세 채널의 매출 하락으로 전체 매출과 영업이익은 하락했다. 에뛰드는 채널 믹스 개선 및 고정비 감소로 영업이익은 흑자로 전환했다. 다만 로드샵 매장 감소와 면세 매출 축소로 전체 매출은 하락했다. 

에스쁘아는 페이스 메이크업 카테고리의 신제품을 중심으로 멀티브랜드숍과 온라인에서 선전하며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확대됐다. 특히 일본 역직구 시장에서 높은 성장을 이뤄내며 해외 사업도 확장했다. 

아모스프로페셔널은 비건 염모제 신규 출시 등으로 경쟁력을 높였고, 신제품 출시를 통해 ‘클리닉 라인’의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신규 살롱 거래가 확대된 아윤채도 높은 매출 성장을 이뤄냈다. 오설록은 설 선물세트와 프리미엄 티세트의 판매 호조 및 입점 플랫폼 매출의 성장으로 전체 매출은 전년 대비 40% 증가한 232억 원, 영업이익은 온라인 매출의 비중 확대로 전년 대비 156.8% 성장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