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2-01 18:55 (목)
직장인 다시 오피스로… CJ온스타일, 남성복 편성 확대
상태바
직장인 다시 오피스로… CJ온스타일, 남성복 편성 확대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2.05.10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약 2년 1개월 만에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되면서 실내·외출복 구분없이 착용했던 ‘원마일웨어’ 대신 오피스·결혼·각종 모임에서 입을 수 있는 ‘워크웨어’와 ‘오피스룩’ 수요가 다시금 늘고 있다.

CJ온스타일은 "남성복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관련 방송 편성을 확대한다. 실제로 지난 1일부터 16일까지 남성복 방송 편성을 전월 동기 대비 약 50% 늘렸다"고 10일 밝혔다.

 

[사진=CJ온스타일 제공]
[사진=CJ온스타일 제공]

 

CJ온스타일에 따르면 엔데믹에 따른 소비 심리 회복과 사무실 출근이 맞물리며 실제 남성복 매출이 증가하기도 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전후 2주 간(4/4~5/1) CJ온스타일 남성복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월 동기 대비 약 31% 신장했다. 지난 8일 다니엘 크레뮤 여름 남성용 오피스룩 아이템 신상품 론칭 방송에는 약 16억 원의 주문이 몰렸다.

이에 '다니엘 크레뮤’는 12일 오후 6시 30분 땀을 많이 흘리는 남성 체형적 특성을 고려한 코튼 쿨맥스 소재를 활용한 아이템을 선보이며 여름 신상품 론칭을 지속한다. ‘USA 코튼 쿨맥스 라운드 티셔츠’는 무더운 여름 땀을 금방 흡수하고 말려주는 쿨맥스 소재가 적용됐다.

업계 유일의 토탈 남성복 브랜드로 누적 주문 금액만 2200억 원에 달하는 다니엘 크레뮤는 ‘유러피안 클래식 스타일’, ‘스타일을 겸비한 실용성’, ‘독보적인 가성비’라는 세 가지 차별화된 전략을 통해 남성복 시장 불황에도 불구하고 매년 높은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CJ온스타일이 국내 사업 단독 운영권을 획득해 전개하는 200년 전통의 미국 럭셔리 남성복 브랜드 ‘브룩스 브라더스’도 만나볼 수 있다. CJ온스타일은 14일 오후 8시 30분 방송에서 프레피룩의 대명사인 브룩스 브라더스의 시그니처 아이템을 대거 준비했다.

최경식 CJ ENM 브랜드사업2팀 팀장은 “재택 근무와 원마일웨어 강세로 잠시 주춤했던 남성 클래식 의류 수요가 늘고 있다”며 “소비 심리 회복과 출근·결혼식·모임 등으로 인한 외출이 맞물리며 자연스럽게 오피스룩, 구두 등의 아이템 선호도가 높아졌다”고 밝혔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