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27 14:05 (금)
컴투버스-영실업 MOU, 메타버스 활용 키즈 콘텐츠 확장한다
상태바
컴투버스-영실업 MOU, 메타버스 활용 키즈 콘텐츠 확장한다
  • 안호근 기자
  • 승인 2022.07.22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안호근 기자] 컴투스가 메타버스 기술을 키즈 콘텐츠에 적극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영실업과 손을 잡았다.

송재준, 이주환 대표의 컴투스는 22일 “자사 메타버스 전문 기업 컴투버스가 영실업과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한 키즈 콘텐츠 사업을 공동 추진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컴투버스와 영실업은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각 사가 보유한 기술 및 사업 전략 공유와 콘텐츠 및 서비스 개발·운영 등에 적극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사진=컴투스 제공]

 

양사는 이번 MOU를 통해 다양한 키즈 콘텐츠를 메타버스 특성에 적합한 형태로 적용해 선보일 예정이다. 글로벌 최대 규모로 설계되는 컴투버스의 메타버스 플랫폼을 통해 한국의 인기 키즈 캐릭터와 완구, 영상 콘텐츠 등을 널리 알리며 새로운 K-컬처 트렌드를 형성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영실업은 1980년 설립 후 대한민국 완구 산업을 이끌어온 기업으로서 현재 전 세계 여러 국가에 완구 및 콘텐츠를 수출하며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최근에는 변화하는 시장 트렌드에 맞춰 또봇, 시크릿쥬쥬, 콩순이, 슈퍼텐 등 다양한 인기 IP를 활용한 영상, 디지털 콘텐츠, 문화 콘텐츠, 상품 사업, 공간 비즈니스 등으로 사업을 다각화하고 있다.

컴투스는 지난 4월 계열사인 위지윅스튜디오, 엔피 등과 손잡고 컴투버스를 설립했다. 컴투버스는 현재 하나금융그룹, 교원그룹, 교보문고, 닥터나우, 한미헬스케어, 마이뮤직테이스트 등 금융∙문화∙라이프∙의료∙엔터를 아우르는 유력 기업들과 파트너십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다. 이번 영실업과의 MOU를 통해 키즈 콘텐츠 분야로 생태계를 확장했으며 앞으로도 전 산업군의 다양한 기업들과 손잡고 현실 속 모든 서비스와 콘텐츠를 메타버스를 통해 제공하며 글로벌 시장을 선도해갈 계획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