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2 10:16 (일)
BGF리테일, 침수 피해 지역에 도움 손길 뻗는다
상태바
BGF리테일, 침수 피해 지역에 도움 손길 뻗는다
  • 유근호 기자
  • 승인 2022.08.10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유근호 기자] CU를 운영하고 있는 BGF리테일이 기록적 폭우에 피해를 입은 지역에 도움의 손길을 뻗었다.

BGF리테일은 10일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진 침수 피해 지역에 긴급 구호물품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긴급 구호물품을 지원한 지역은 경기도 광주, 여주, 의왕, 과천, 화성, 가평, 안양 7곳이다. 해당 지역들은 하루 동안 400㎜가 넘는 비가 내리며 주택 및 시설 파괴와 함께 수많은 이재민이 발생했다.

[사진=BGF리테일 제공]

 

BGF리테일은 지원 요청을 받자마자 행정안전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구축하고 있는 재난 긴급 구호활동인 ‘BGF브릿지’를 가동해 BGF로지스 광주센터 등 4개 물류센터를 통해 구호물품을 피해 현장으로 긴급 배송했다.

이번에 지원된 구호물품은 생수, 두유, 자양강장제, 초코바, 컵라면, 파이류 등 총 1만5000여 개 규모의 식음료들이다. 향후 호우 상황에 따라 피해가 발생하는 지역에 대한 추가 지원도 검토 중이다.

BGF리테일은 2015년 업계 최초로 행정안전부 등과 ‘재난 예방 및 구호에 대한 업무협약’을 맺고 전국 30여 개 물류센터와 전국 CU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국가 재난 예방 및 긴급 구호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또 업계에서 유일하게 전국재해구호협회의 응급구호세트를 주요 지역 물류센터에 상시 보관하고 있어 긴급 상황 발생 시 즉각 대응이 가능하다.

BGF리테일은 이전에도 침수 피해가 발생한 대전, 이천, 영덕, 증평, 음성 등에 지역별 물류센터를 통해 긴급 구호활동을 펼쳐왔고 이동형 편의점을 파견해 지역민과 복구 인력들에게 식음료를 무상 제공하는 등 공익 인프라로서의 역할을 하고 있다.

박정권 BGF리테일 커뮤니케이션실장은 “계속되는 폭우에 피해를 최소화 하고 신속한 복구가 될 수 있도록 민관 협력의 상시 대응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기상 상황을 지켜보면서 전국 비즈니스 인프라를 활용해 재난 발생 시 더욱 빠르고 적극적인 지원 활동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