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27 21:35 (일)
[스포츠JOB아먹기(92) 지다혜] 뀰포터, '콘텐츠 맛집' 제주의 비타민
상태바
[스포츠JOB아먹기(92) 지다혜] 뀰포터, '콘텐츠 맛집' 제주의 비타민
  • 스포츠잡알리오
  • 승인 2022.09.13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기우 객원기자] 뉴미디어 시대를 맞아 프로스포츠 구단은 다양한 콘텐츠로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 과거 신문·잡지를 통해야만 접할 수 있던 소식이 이젠 여러 채널로 생산돼 퍼진다. 들여다보기 어려웠던 공간이 공개되고 선수들의 생각도 자주 들을 수 있다. 

종목, 구단을 가리지 않고 콘텐츠가 쏟아지는 가운데 유독 눈에 띄는 팀이 있다. 프로축구 K리그1 제주 유나이티드는 틀을 깨는 새로운 시도로 호평받고 있다. 팀 훈련 중인 남기일 감독과 구자철에게 마이크를 채워 그라운드의 목소리, 호흡을 전한 아이템은 압권이었다. 

스포츠산업 채용서비스 스포츠잡알리오(스잡알) 미디어스터디팀 스미스가 이 제주 유나이티드에서 연결고리 역할을 하고 있는 인물을 인터뷰했다. 제주 특산물 감귤과 리포터의 합성어 '뀰포터'라 불리는 지다혜 아나운서다. 상큼발랄 매력으로 제주의 비타민으로 자리잡은 그의 이야기를 듣는다. 

지다혜 리포터. [사진=본인 제공]
지다혜 리포터. [사진=본인 제공]

- 소개 부탁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제주 유나이티드 뀰포터, 리포터 4년차 지다혜입니다.”

- 언제부터 리포터(아나운서)라는 직업에 대해 생각하게 됐나요?

“처음부터 리포터, 스포츠 아나운서를 꿈꾸진 않았습니다. 대학교 때 연기를 전공했거든요. 그런데 어릴 때부터 좋아하던 스포츠를 놓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시즌권을 사서 직관을 다닐 정도로 축구를 좋아했어요.

20대 중반에 뭘 해도 재미없고 무기력한 시기가 찾아왔습니다. 이때 내가 좋아하는 걸 한번 해보면 어떨까 생각했습니다. 스포츠와 말하는 걸 좋아하니까 ‘스포츠 리포터에 도전해 보자’ 결심했죠."

- 그럼 준비는 어떻게 시작했나요?

“이틀 만에 학원을 결정하고 바로 등록했습니다. 스포츠 아나운서 아카데미였어요. 느지막이 20대 중반에 시작했습니다. 면접 준비를 정말 열심히 했어요. 발음이나 발성은 연기를 전공하며 배운 게 있었고 카메라 앞에 서는 것도 다른 친구들보다 부담이 적었습니다.”

- 어릴 때부터 말하기를 좋아하셨나요?

“손들고 발표하는 걸 좋아했습니다. 어릴 때 국어책 읽는 시간이 있잖아요. 일어나서 책 읽다가 틀리면 다음 사람으로 넘어가는데 그게 싫었습니다. 그래서 안 틀리게 읽으려 했고 거기에 친구들이 박수를 쳐주면 희열을 느꼈어요.

대학생 시절 팀 프로젝트를 하면 항상 발표를 담당했습니다. 친구들이 ‘네가 말을 잘하니까 발표를 맡아’라고 하더군요. 이때 ‘내가 말을 잘하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사진=본인 제공]
제주 월드컵경기장에서. [사진=본인 제공]

-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인연은 어떻게 시작되었나요?

“야구 리포터에 비해 축구 리포터 공고가 적었습니다. 그래서 축구 리포터 있는 팀들을 먼저 찾아봤어요. 제주 유나이티드, 대구FC, 울산 현대 세 팀이었죠. 우연히 제주 리포터를 하고 계시던 분이 올린 게시물을 봤습니다. 끝을 암시하는 내용이었어요. 속으로 ‘기회가 오나’ 싶었습니다.

‘내가 이렇게 간절하니 구단에 먼저 연락을 드려볼까’ 생각도 했습니다. 그래서 선생님들께 ‘먼저 연락을 해보는 건 어떨까요?’라고 물었는데 ‘조금만 기다려보라’고 하셨죠. 그리고 며칠 후 제주 리포터 공고가 떴어요. 지난 4년간 제주 경기 하이라이트를 모두 보면서 준비했습니다. 이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았어요.”

- ‘뀰포터’라는 애칭은 어떻게 얻게 되었나요?

“PD님께서 먼저 지어주셨습니다. 정말 감사하게 생각해요. 인생에서 가장 맘에 드는 닉네임입니다. 제 본명보다 뀰포터라고 더 많이 알고 계시더라고요.”

- 제주 리포터가 되어 좋은 점은 무엇인가요?

“아무래도 축구팬이다 보니, 선수들과 인터뷰하고 축구를 가까이서 볼 수 있다는 게 가장 좋은 점 같아요. 그리고 제주도에서 일한다는 장점도 있죠. 제주 월드컵경기장이 정말 이쁘거든요. 뒤에는 한라산, 앞에는 태평양이 펼쳐져 있습니다. 이런 멋진 경기장에서 일할 수 있어 행복합니다.”

-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나요?

“어릴 때부터 윤빛가람 선수를 좋아했습니다. 2019년 윤빛가람 선수가 전역 후 제주에서 두세 달 정도 뛰었어요. 그때 인터뷰를 하고 싶었는데 팀 성적이 좋지 않아 못했습니다.

그런데 올 시즌을 앞두고 윤빛가람 선수가 울산에서 다시 제주로 오셨습니다. ‘기회는 이때다’ 싶었어요. 최근에 윤빛가람 선수가 멀티골을 기록했을 때 인터뷰를 했습니다. 정말 떨렸어요. 어떻게 인터뷰를 했는지 잘 기억이 안 납니다.”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는 지다혜 리포터. [사진=유튜브 '제주유나이티드FC' 캡처]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는 지다혜 리포터. [사진=유튜브 제주유나이티드FC 캡처]

- 제주의 콘텐츠가 인상적입니다.

“아주 조금 제 지분이 있다고 생각해요. PD님들, 구단 직원분들과 회의를 하면서 늘 ‘재밌는 콘텐츠는 무엇일까, 팬들이 원하는 재미는 어떤 걸까’ 고민합니다.

선수들과 함께하는 예능적인 콘텐츠를 팬분들이 원하시는 거 같아요. 경기장 바깥의 선수들 모습을 담으며 요즘 밈들과 결합시킨 콘텐츠를 만들고 싶습니다."

- 일하며 힘든 점은?

“아무래도 승패에 영향을 많이 받습니다. 질 경기가 아닌데 지면 전체적으로 경기장 분위기가 축 가라앉아요. 관중들과 선수들 모두 빠르게 퇴장하셔서 음산한 느낌마저 듭니다. 제가 감정적이고 분위기를 조금 타는 편이라 이 부분이 가장 힘들어요. 강등 당했을 땐 정말 속상했습니다.”

- 리포터에게 가장 요구되는 능력은 무엇인가요?

“팬들이 원하는 부분을 캐치하는 게 가장 중요합니다. 저는 구단, 선수들과 일을 하며 팬들과도 소통해야 합니다. 근데 제가 팬분들이 원하는 방향을 모른 채 내가 하고 싶은 것, 구단이 시키는 것만 한다면 제주가 팬들의 관심을 덜 받을 거라 생각해요. 팬들의 니즈를 파악해야죠. K리그는 팬들의 사랑이 있기에 존재하고 팬들이 원동력입니다.”

- 리포터를 꿈꾸는 분들에게 한마디 해주신다면.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내가 가장 잘하는 게 무엇인지 찾고 다른 사람과의 차별성을 찾으세요. 그리고 도전해 봤으면 좋겠습니다.

SNS에서 이런 글을 봤습니다. '지금 못하는 건 키즈모델밖에 없다.' 정말 맞는 말 같아요.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제일 빠른 겁니다. 저도 늦은 나이에 시작해 계속 부딪치고 도전했어요. 실패를 두려워 말고 여러분들의 미래를 위해 도전하는 마음을 가지셨으면 좋겠습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