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1-30 18:33 (월)
키움 히어로즈, 대단했다 감동했다
상태바
키움 히어로즈, 대단했다 감동했다
  • 민기홍 기자
  • 승인 2022.11.08 2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민기홍 기자] 감동 그 자체였다. 비록 최종순위는 2등이지만 1등 못지않게 많은 박수를 받은 키움 히어로즈다.

키움은 8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SSG 랜더스와의 2022 신한은행 쏠(SOL)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3-4로 져 최종전적 2승 4패로 시즌을 마감했다.

KT 위즈와의 준플레이오프 5경기, LG 트윈스와 플레이오프 4경기 그리고 한국시리즈 6경기까지. ‘가을의 전설’ 15경기에서 보여준 영웅군단의 행적은 역사상 가장 위대한 준우승팀이라 불려도 무방할 정도의 드라마였다.

이번 가을 장타력을 한껏 뽐낸 임지열. [사진=스포츠Q DB]

팀원 전부가 반짝반짝 빛나서 특히 더 감명 깊은 2022년의 키움이었다. 슈퍼스타 이정후, 안우진은 명성대로 빼어난 기량을 뽐낸 가운데 정규시즌 때 다소 부진했던 멤버들이 돌아가며 주인공이 돼 놀라움을 자아냈다.

페넌트레이스 1홈런의 임지열은 준플레이오프, 플레이오프에서 ‘손맛’을 보니 기어이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도 최고 등급의 투수 윌머 폰트를 두들겨 야구팬을 놀라게 했다. 플레이오프 3차전 대타 홈런은 결국 LG의 감독을 교체하는 결정적 이유가 됐다.

전병우는 한국시리즈 1차전 9회초 역전 홈런과 10회초 역전 결승타를 때려 데일리 MVP를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정규리그에서 주로 대타와 대수비로 출전해 타율 0.203을 기록한 이가 맞나 싶은 깜짝 활약이었다.

뿐만 아니다. 이전 소속팀에서 빛을 못봤던 김준완, 김태진은 각각 탁월한 선구안과 정확한 타격으로 상대 투수들을 괴롭히면서 가을야구만 즐기는 라이트팬에게 이름을 확실히 알렸다. 송성문은 '가을 사나이'답게 한국시리즈 타율 0.381를 올렸다. 

이용규와 더불어 팀내 최고참인 포수 이지영은 베테랑의 품격을 뽐냈다. 한참 어린 동생 투수들을 다독여 실력 이상의 결과를 이끌어낸 것은 물론 방망이마저 매섭게 휘둘러 하위타선의 중심 역할을 톡톡히 했다.

좌완 계투 김재웅의 투혼은 화룡점정이었다. LG와의 플레이오프 3차전 8회초 무사 1,2루에서 보여준 다이빙은 과연 투수의 플레이가 맞나 싶은 ‘더 캐치’였다. 연이은 피칭에 지칠 대로 지치면서 한국시리즈에선 난타 당했지만 키움팬 누구도 그를 비난하지 않았다.

한국시리즈 1차전 승리를 예감하고 환호하는 키움 선수단. [사진=스포츠Q DB]

이밖에 모두가 열세라 여긴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4이닝 1실점으로 역투해 시리즈를 팽팽하고 끌고 간 이승호, LG 팬들의 일방적 응원을 잠재워버린 최원태의 계투 피칭 등도 인상적이었다. 김동혁, 양현, 이영준 등도 자주 등판해 제몫을 해냈다.

시즌 전 전문가나 팬 누구도 키움이 한국시리즈에 오르리라 예상하지 못했다. 일각에선 와일드카드는커녕 한화 이글스와 꼴찌를 두고 다투리란 박한 전망도 있었다. 그도 그럴 게 거포 1루수 박병호(KT 위즈)와 계약하지 않았고, 주전 포수 박동원(KIA 타이거즈)을 보내버렸으며, 광속 마무리 조상우마저 입대했기 때문이다.

게다가 올 시즌 출발 전 집계된 선수단 평균 연봉(외국인‧신인 제외)에서 키움은 1억417만원으로 뒤에서 두 번째였다. 그런데 7개 팀을 제쳤고 이 부문 1위인 2억7044만원의 SSG 랜더스로 대등히 겨뤘다.

“솔직히 처음엔 키움이 올라오길 바라는 마음도 있었다. 그런데 준플레이오프, 플레이오프를 보면서 선수들 근성을 보면서 정말 조심해야 한다고 했다. 실제 매 경기 그렇게 하는데 쉽지가 않더라. 결과는 우리가 우승했지만 시리즈 내내 대단한 팀이었다고 생각했다.”

통합우승한 김원형 SSG 감독의 평가다. 이 가을 키움의 무서움을 정리하는 멘트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