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25 09:41 (목)
LG생활건강 ESG 경영, 메타버스로 확장되다
상태바
LG생활건강 ESG 경영, 메타버스로 확장되다
  • 김지원 기자
  • 승인 2023.03.29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큐) 김지원 기자] LG생활건강은 청소년에게 기후변화 대응에 필요한 올바른 친환경 세계관을 전하고, 실천에 참여하도록 하는 메타버스 플랫폼인 ‘빌려쓰는 지구월드’를 개설한다.

LG생활건강은 "ESG 경영활동의 일환으로 개설한 빌려쓰는 지구월드는 국내 최고 수준의 개발사인 유티플러스인터랙티브가 개발한 메타버스 플랫폼 ‘디토랜드’를 기반으로 환경단체 에코맘코리아 등과 공동 제작했다"고 29일 밝혔다.

LG생활건강에 따르면 디토랜드 홈페이지 통해 빌려쓰는 지구월드에 접속하면 환경 오염이 심각한 50년 후의 가상 지구가 눈 앞에 생생하게 펼쳐지며, ‘기후위기 탈출 대작전’ 활동이 진행된다. 여기서 나만의 아바타를 꾸민 후, 세계 7개 주요 도시(서울, 뉴욕, 파리, 시드니, 상해, 뉴델리, 남극)를 자유롭게 선택하여 필요한 교육과 게임 등의 미션을 수행하게 된다.

 

[사진=LG생활건강 제공]
[사진=LG생활건강 제공]

 

이 과정에서 청소년들은 △쓰레기 분리배출 △손 씻기 △세안 △양치 △머리감기 △설거지 △세탁 등 일상생활에서 반드시 습득해야 할 필수적인 생활 습관을 배우고, 각 도시의 환경 문제를 해결한다. 미션을 완수할 때마다 배지를 획득하고, 이 점수에 따라 화면 오른쪽 상단 ‘깨끗한 지구의 대기’ 수치가 높아지는 시각적 효과도 도입했다. 청소년들은 이 과정을 통해 기후변화가 글로벌 이슈임을 인지하고 세계시민의 역할을 함께 고민하게 되는 등 기후변화 대응에 꼭 필요한 환경에 대한 시각을 넓히는 경험을 하게 된다.

LG생활건강은 빌려쓰는 지구월드를 서울 경기권을 비롯해 충청권 등 지방의 오프라인 수업 기회가 부족했던 중학교 수업에 도입하고, 청소년들의 환경문제에 대한 관심을 높일 계획이다.

LG생활건강 ESG 담당자는 “지역과 거리의 한계를 가상공간으로 극복하고, 게임을 통해 환경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처할 수 있다”며 “미래의 고객인 청소년의 수업 참여감과 몰입도를 높일 수 있도록 메타버스를 활용한 ESG 경영 활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하여 지속가능한 고객 가치 창출을 실천해 가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LG생활건강은 중학교 자유학년제 프로그램으로 정착한 ‘빌려쓰는 지구스쿨’(이하 빌쓰지) 오프라인 수업도 3년만에 재개했다. 그간 빌쓰지는 2020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지난 3년 간 유튜브 실시간 강의로 진행됐다.

LG생활건강은 올 3월부터 11월까지 서울 지역 43개 중학교에서 새롭게 마련한 빌쓰지 학교 방문 체험수업을 진행한다. △세안 △양치질 △머리 감기 △손 씻기 △설거지 △세탁 △분리배출 (이상 생활습관) △뷰티 전문가 △주니어 마케터 - 향 마케팅 △ 주니어 마케터 - 브랜딩 (이상 진로) 총 10개 과목 중 참여 학교가 6개 과목을 선택하고 정규 6교시 수업을 진행한다.

2013년 처음 프로그램을 선보인 빌쓰지는 ‘누구나 할 줄 알지만 한 번도 배워본 적 없는’ 기본적인 생활습관을 개선하고, 청소년의 꿈과 진로를 함께 고민하는 국내 최초의 융합형 교육 프로그램을 모토로 지금까지 410개 학교 7만2615명의 학생들이 참여한 LG생활건강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이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