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8 01:24 (일)
노승열, CBS 선정 25세 이하 골퍼 베스트 8위
상태바
노승열, CBS 선정 25세 이하 골퍼 베스트 8위
  • 신석주 기자
  • 승인 2014.04.30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일 일주일 앞둔 로리 맥길로이, 마지막 1위...마쓰야마 히데키 5위 아시아 선수 중 톱

[스포츠Q 신석주 기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취리히 클래식 우승을 차지한 노승열(23 나이키골프)이 골퍼로서의 위상이 달라지고 있다.

노승열은 30일(한국시간) 미국 일간지 CBS가 선정한 ‘25세 이하 골프 선수 베스트 12’에서 당당히 8위에 이름을 올렸다. CBS는 “25세 이하 주요 선수들이 지금까지 거둔 성적과 앞으로의 기대치를 더해 순위를 매겼다"고 설명했다.

▲ 노승열은 30일(한국시간) 미국CBS 선정 25세 이하 골프선수 베스트 12에서 8위에 랭크됐다. 사진은 지난주 취리히클래식 최종라운드 2번 홀에서 티샷하는 노승열. [사진=AP/뉴시스]

CBS가 매긴 순위에서 1위는 로리 맥길로이(25 북아일랜드)가 뽑혔다. 그는 메이저 대회 2승을 포함해 PGA투어 6승을 챙겼다. CBS는 다음달 4일 생일을 맞이하는 맥길로이에 대해 “그를 이 랭킹에서 보는 것은 이번 주가 마지막이다”며 “앞으로는 30세 이하 순위로 이동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8위에 랭크된 노승열에 대해서는 “이 리스트에서 가장 좋은 스윙을 가지고 있는 선수로 맥길로이와 비견될 수 있다”로 평가하며 “PGA투어 지난 취리히 클래식에 한국 선수로는 4번째로 우승자 명단에 합류했다”고 덧붙였다.

2위는 마스터스에서 돌풍을 일으킨 ‘미국의 기대주’ 조던 스피스(21)가 차지했고 패트릭 리드(24 미국)가 뒤를 이었다. 아시아 선수 중에서는 마쓰야마 히데키(22 일본)가 5위로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고 이시카와 료(23 일본)도 11위에 올랐다.

chic423@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