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0 08:29 (토)
K리그 후반기 추가선수 등록기간 70명 등록
상태바
K리그 후반기 추가선수 등록기간 70명 등록
  • 최영민 기자
  • 승인 2015.08.02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클래식 41명 영입…대전 11명 내보내고 11명 새로 받아들여

[스포츠Q 최영민 기자] 7월 추가 등록기간 동안 K리그 내에서 새롭게 영입된 국내, 외국인 선수가 모두 70명으로 집계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일 "지난달 1일부터 31일까지 추가선수등록을 받은 결과 국내, 외국인 선수 70명이 등록했다. 이는 지난해 추가등록기간 63명보다 7명 늘어난 숫자"라고 밝혔다.

K리그 클래식 팀은 선수 추가등록기간 동안 41명을 영입했다. 이 가운데 팀 이적이 8명, 임대가 15명이었고 자유계약선수가 18명이었다. 또 K리그 챌린지 팀은 이적 7명, 임대 10명, 자유계약 12명 등 모두 29명이 새로운 팀을 찾았다.

▲ 한국프로축구연맹의 추가 등록 결과 모두 70명이 새롭게 팀을 옮겼다. 사진은 전북 현대가 영입한 우르코 베라.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나간 선수도 적지 않았다. K리그 클래식 팀에서는 46명, 챌린지 팀에서는 21명 등 67명을 내보냈다.

대전은 선수 이동이 가장 많았다. 대전은 11명의 선수를 새롭게 받아들인 반면 11명의 선수를 방출해 영입과 방출에서 K리그 클래식과 챌린지를 통틀어 가장 많았다. K리그 챌린지에서는 경남이 7명으로 영입 선수가 가장 많았다. 방출 선수가 가장 많은 팀은 5명의 강원이었다.

또 이번 등록을 통해 K리그 클래식은 393명, K리그 챌린지는 350명으로 모두 743명이 등록됐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