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4 18:13 (금)
홍명보 감독 "윤석영을 선발 내세울 수 밖에 없었다"
상태바
홍명보 감독 "윤석영을 선발 내세울 수 밖에 없었다"
  • 강두원 기자
  • 승인 2014.05.29 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땅한 대체자원 없어, 왼쪽 측면 풀백 고민 드러내

[상암=스포츠Q 강두원 기자] “윤석영을 쓰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8일 열린 튀니지전과 함께 출정식을 갖고 월드컵 전까지 국내 일정을 모두 마무리한 홍명보(45) 감독이 패배에 대한 아쉬움보다 최선을 다한 선수들의 박수를 보냈다.

한국 대표팀은 이날 튀니지를 상대로 주전 멤버를 총출동시키며 전반 초반부터 활발한 움직임을 펼쳤으나 집중력이 흐트러지며 전반 44분 주하이에르 다우아디에 선제골을 허용했다.

후반에 접어들어서는 이날 사용할 수 있는 교체카드 6장을 모두 소진하며 골을 노렸으나 튀니지의 밀집수비를 뚫어내지 못한 채 출정식을 앞두고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 [상암=스포츠Q 최대성 기자] 28일 튀니지와의 평가전에서 예상을 깨고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린 윤석영에 대해 홍명보 감독은 "윤석영을 쓸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경기력은 점차 나아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홍명보 감독은 “오늘 국내에서 마지막 평가전이었는데 좋은 모습과 결과를 보여주지 못해 경기장에 찾아오신 많은 팬들과 죄송한 마음이다”라고 밝혔다.

이날 홍 감독은 예상과는 달리 대표팀에 합류한 지 3일 밖에 지나지 않은 윤석영을 선발 명단에 포함시켰다.

윤석영이 소속팀 퀸즈파크레인저스가 가진 잉글랜드 챔피언십 승격 플레이오프 결승전에 나서지 않았다 할지라도 장기간 비행에 따른 피로가 아직 풀리지 않았을 것을 고려해 이날 선발로 나서지 않을 것이라는 예측이 많았다.

하지만 윤석영은 경기 시작부터 왼쪽 풀백으로 나섰고 90분 풀타임을 소화했다. 이에 대해 홍 감독은 “현재 윤석영을 경기에 내보내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합류한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계속적으로 나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투입 이유를 설명했다.

이는 김진수의 부상 여파와 윤석영의 피로감에도 왼쪽 풀백으로 내세울 수 있는 마땅한 대체 자원을 찾지 못해 결국 윤석영을 투입한 것이며 해당 포지션에 대한 고민이 여전하다는 것을 방증한다.

▲ [상암=스포츠Q 최대성 기자]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한국과 튀니지의 평가전이 열린 가운데 윤석영(왼쪽)이 튀니지의 비셈 야햐와 볼다툼을 벌이고 있다.

이어 홍 감독은 수비진에 대한 평가를 묻는 질문에 “실점장면은 좋지 못했다. 미드필더와 수비라인 사이에 공간을 많이 내주며 상대가 공격을 원활히 전개하도록 만들었다. 본선에서도 이런 경기를 펼친다면 어려울 것이라 생각한다. 그러나 선수들이 현재 컨디션에서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해줬다”며 수비진을 평가했다.

이날 튀니지를 상대로 예상과는 달리 베스트 멤버를 내세운 것에 대해 준비한 것이 따로 있었냐는 질문에는 “오늘 경기 전까지 3주 동안 훈련해왔지만 모든 것을 완벽하게 준비했다고 볼 순 없다. 몇 가지 준비한 게 있었는데 제대로 수행했는지 선수들과 함께 더 공유할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월드컵에서 가장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해야 할 대표팀의 넘버 원 스트라이커인 박주영은 이날 최전방에서 분주히 움직이며 공간과 골찬스를 만들기 위해 애썼지만 다소 고립돼 보이는 모습을 지울 수 없었다.

홍명보 감독 역시 “박주영이 움직임이나 컨디션 면에서는 문제가 없었다. 하지만 상대의 밀집수비를 파괴하지 못한 점을 아쉬움으로 남는다. 후반에는 연계플레이를 살펴보기 위해 교체와 함께 점검을 실시했다”고 말했다.

한편 대표팀 수비진의 핵인 홍정호가 후반 중반 발목을 부여잡고 쓰러지며 대표팀에 어두운 그림자를 드리웠다.

이에 대해 홍 감독은 “정확하게 판단해야겠지만 발목에 타박상을 입은 것으로 안다. 회복하는데 얼마나 시간이 걸릴지 모르겠지만 내일이라도 체크에 들어가야 할 것 같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kdw0926@sportsq.co.kr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