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6 18:28 (월)
[준PO 3차전 넥센-두산] 정수빈이 흘려버린 유한준 적시타, 박수 친 이장석 사장
상태바
[준PO 3차전 넥센-두산] 정수빈이 흘려버린 유한준 적시타, 박수 친 이장석 사장
  • 이세영 기자
  • 승인 2015.10.13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회말 2사 1루서 값진 1타점 2루타

[스포츠Q 이세영 기자] 목동구장 우중간을 가르는 빠른 타구에 수비 범위가 넓은 정수빈도 어쩔 수 없었다. 넥센 히어로즈 유한준이 결정적인 상황에서 1타점 적시타를 뽑아냈다.

유한준은 13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준플레이오프 3차전 두산 베어스와 경기서 팀이 3-0으로 앞선 7회말 2사 1루에서 1타점 적시 2루타를 때렸다. 이 한 방에 1루 주자 박병호가 홈인, 팀에 4점째를 선사했다.

적시타가 나온 상황에서 두산 정수빈이 다소 서두르며 실책을 저질렀다. 박병호를 홈까지 허용하지 않겠다는 생각이 강해 공을 빨리 잡으려 했지만 더듬고 말았다.

넥센의 결정적인 득점에 관중석에 있던 이장석 넥센 사장은 박수를 쳤다. 넥센은 다음 타자 김민성의 좌익 선상 1타점 2루타로 5-0 리드를 잡았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