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7 15:10 (화)
靑 "대통령·국민에 대한 명예훼손"...與 "강동원 출당·의원직 사퇴" 맹공세
상태바
靑 "대통령·국민에 대한 명예훼손"...與 "강동원 출당·의원직 사퇴" 맹공세
  • 용원중 기자
  • 승인 2015.10.14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Q 용원중기자] 여야의 충돌이 '국정교과서'에 이어 '대선 개표조작' 논란으로 확전일로를 걷고 있다.

청와대는 2012년 대통령 선거 당시 개표조작이 있었다는 새정치민주연합 강동원 의원에 대해 강력 비판하면서 사과와 함께 새정치민주연합의 책임있는 조치를 요구하고 나섰다.

박근혜 대통령의 미국 순방을 수행중인 김성우 청와대 홍보수석은 13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가진 브리핑을 통해 "강동원 의원이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부정 선거라고 주장했는데, 이는 박근혜 대통령을 선택한 국민을 모독하는 일이고, 대통령과 국민에 대한 명예 훼손"이라고 밝혔다.

▲ 강동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13일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37회 국회(정기회) 제6차 본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18대 대통령 선거때 개표 부정을 저질렀다고 주장하며 근거자료를 전광판에 띄워놓고 있다.

김 수석은 "강 의원은 즉시 국민과 대통령에 대해 사과해야 하고, 새정치민주연합은 당 차원의 입장을 밝히고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누리당 역시 14일 "'대선불복'으로 재선을 노리는 새정치민주연합 강동원 의원은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원진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강 의원의 자진사퇴와 함께 새정치민주연합의 공식 입장 및 출당 조치 등을 요구했다. 이것이 수용되지 않을 경우 새누리당 차원에서 강 의원에 대한 제명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조 원내수석은 "(강 의원에 대한)자신사퇴 및 출당조치 전까지 국회운영위원직 사임을 요구하며 사임할 때까지 국회 운영위를 개최할 수 없다"며 "이와는 별개로 새누리당은 가장 강력한 법적 조치와 함께 국회 윤리위원회에 동 사안을 회부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강동원 의원의 대선 개표조작 발언에 대해 "당의 공식입장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내놨다. 문 대표는 청와대가 당 차원의 해명을 요구한 것에 대해서도 "이것이 해명"이라며 "오히려 면책특권 뒤에 숨지말고 당당하게 나와 처벌을 받아야 할 사람은 새누리당 이완영 의원"이라고 질타했다.

이완영 의원은 전날 대정부질문에서 문재인 대표의 아들이 한국고용정보원에 특채로 입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새정치연합은 이에 대해 "어버이연합 수준의 선동성 발언"이라고 반박했다.

 

도전과 열정, 위로와 영감 그리고 스포츠큐(Q)

주요기사
포토Q